독자서평

우리의 역사는 지금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입니다!

노피리 | 2012.06.20 21:47 | 조회 4731

“오환건국이 최고라.”

생소하다. 한문이라 어렵다. 처음엔 이 여섯 글자에 무슨 그리 깊은 뜻이 담겨있을까 깊이 생각지 못했었다. 그러나 <환단고기>를 읽어 나가면서 나는 큰 충격과 역사관의 멘붕을 느꼈다. 내가 지금까지 알아왔던 세계사, 인류의 창세 역사. 그리고 한민족의 뿌리 역사와 너무나 큰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소설 같았고 판타지 같았다. 받아드리기도 어려웠다. 거부감마저 느꼈다. 그런데 왜 책을 놓지 못했을까.


내 안에서 일어나는 거부감보다 두근두근 뛰어대는 내 가슴이 이 책을 놓지 못하게 했으리라. <환단고기>에 나오는 우리의 역사는 약 1만 년 전 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1만년. 1만 년 전에도 문명이라고 할 만한 것이 있었을까? 하루하루 다른 정보의 쓰나미에 살고 있는 오늘날이다. 스마트폰의 혁명이라 부를만한 오늘날의 생활문화를 과연 10년 전, 아니 5년 전에라도 상상이나 했을까. 앞으로 10년 뒤를 감히 예상하지 못하는 이런 시대에 1만년이라니... 상상 조차도 하지 않았던 시대에 우리의 첫 역사가 시작한다. 그것이 “오환건국이 최고라.” 이 여섯 글자에 다 들어 있었다. 우리 환국의 나라 세움이 가장 오래되었다. 우리의 역사, 인류의 역사가 그 첫발을 내딛은 것이다. 어두운 밤하늘에 이 말씀을 되새길 때 가슴이 벅차오르는 것을 어찌 나만 느꼈다고 할 수 있을 것인가.


역주자는 <환단고기>가 이 세상에 얼굴을 비치는 드라마 같은 이야기를 건네준다. 이런 것을 천우신조라고 하나? 1만 년 전 인류의 첫 문명을 일으켰던 우리의 저력이라고 해야 하나. 우리는 우리의 역사를 너무 많이 읽어버리고 살아왔다. 가까운 중국의 역사왜곡과 일본의 침략과 왜곡. 더 심각한 문제는 우리 안에 있었다. 우리는 그동안 우리 것을 지키지도 못했을 뿐더러 부정해 왔었다. 그 민족의 혼이 완전히 꺼져가던 지난 100년 전 <환단고기>가 이 세상에 나오게 되었다.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왔을 때 <환단고기>는 역사의 사생아 취급을 받으며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그렇게 또 100년의 시간이 지났다. 참 슬프고 아픈 우리의 모습이다. 역주자는 30년 세월동안 이 <환단고기>를 번역하고 세상에 내 놓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해왔다고 한다. 책을 잡아 펼쳐보면 이 책을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정력이 소모되었을지 가히 짐각이 간다. 마음 깊이 감사함이 우러났다.


나는 아직 아이가 없다. 그러나 누구보다 이 책을 나의 후손에게 전해주고 싶다.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우리의 역사책, 우리의 숨결이 온전히 담긴 <환단고기>를 통해 한민족의 혼과 정신을 잃지 말고 살아가길 당부하면서 말이다. 삼신상제님께 천제를 지내며 하늘의 마음으로 살았던 태초의 그때처럼 진정 우리에게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하루하루 먹고 살기위해 사는 작은 삶을 살지 말고 일만 년 역사를 가진 한민족의 후손으로써 웅지를 품고 하늘의 마음을 배우며 순수한 정신을 갖고 살아가는 큰 삶을 살기 바라면서 말이다. 나는 <환단고기>가 우리의 가장 소중한 보물이며 후손에게 전해야 할 가장 가치 있는 선물이라 믿는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4개(1/1페이지)
환단고기-독자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환단고기 추천사 - 『환단고기』에는 조상의 삶과 철학이 녹아 있다! 사진 환단스토리 1003 2017.07.24
공지 환단고기 추천사 - 환단고기에는 우리의 자긍심을 일깨워주는 내용들로 가득 사진 환단스토리 879 2017.07.24
공지 환단고기 추천사 - 『환단고기』를 펼쳐들고 감동의 역사향연을 즐기자 사진 환단스토리 872 2017.07.24
공지 환단고기 추천사 -『환단고기 역주본』발간은 한국사와 세계사를 새로 쓰게 사진 환단스토리 900 2017.07.24
공지 환단고기 추천사 - 한민족을 위해 역사의 신이 내려준 선물 사진 환단스토리 855 2017.07.24
19 저는 참회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씁니다 (성균관대 이기동 교수) 환단스토리 139 2019.12.19
18 제2부 - 계연수와 이유립을 찾아서 _ 신동아 2007년 09-27 12 사진 [1] 상생택국 2975 2015.01.10
17 You -Toub be sky 4386 2013.06.16
16 환단고기가 좋아요 임서빈 4373 2013.05.19
15 일만을 지나온 우리는 [1] 도깨비천지인 4072 2013.03.08
14 환단고기 강연회 신청자님의 글 [2] 환단스토리 3964 2012.11.22
13 글쎄-_-;국사시간에 맞았습니다..!!!!! 사진 [6] 환단스토리 4492 2012.10.19
12 읽을 때마다 가슴이 벅찹니다 .. 이다열 3989 2012.09.14
11 환국의 나라세움이 가장 오래되었다. [4] 이권환 5237 2012.06.28
10 내가 읽은 최고의 책~! 이건 우주의 보물이다. [1] 이해영 4584 2012.06.22
9 환단고기는 우리민족의 역사 경전 전숙희 4062 2012.06.22
8 환단고기에 담긴 역사의 진실 남필 3989 2012.06.21
>> 우리의 역사는 지금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입니다! 노피리 4732 2012.06.20
6 아~ 환단고기. 권인혁 4070 2012.06.20
5 우리민족이 자랑스럽습니다! 박준석 3883 2012.06.20
4 이제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오는군요! [1] 정유식 3638 2012.06.19
3 인류시원사를 제대로 밝히다 김선임 3946 2012.06.19
2 사이트 오픈 축하해요~ [2] 카리스마짱 3531 2012.06.19
1 사이트 오픈! 알캥이 3196 2012.04.24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