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단군 관련 史書 日왕실도서관에 가득"

알캥이 | 2012.05.11 15:11 | 조회 4592

"단군 관련 史書 日왕실도서관에 가득"


Name: 친구, Date: 2011.04.18. 21:59 (Hit: 36)

"단군 관련 史書 日왕실도서관에 가득"


일제시대 관련 책자 분류작업 박창화씨

해방후 최기철 서울대 명예교수에 증언


한민족의 뿌리가 되는 '단군조선'의 실체를 알릴 자료가 어딘가에 쌓여 있다면

우리 상고사에 관심있는 사람들은 한걸음에 달려가고 싶을 것이다.


상고사에 관한 국내의 기록은 수많은 전란(戰亂)을 거치면서 대부분소실되고

삼국유사 등 일부 서책에만 남아 있기 때문이다.

또 일제 때조선총독부가 한민족의 혼을 말살하기 위해

단군조선에 관한 책들을 몽땅 약탈해 태워버렸다는 설까지 있다.

해방 후 출간된 '군국일본조선강점 36년사'나 '제헌국회사' 등에 따르면,

조선총독부 초대총독 데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의 명령에 의해

1910년 11월부터 이듬해 12월말까지 1년2개월 동안 고사서 51종20여만권을 약탈 했으며,

단군조선'에 관한 서적 대부분이 이때 소실된 것으로 되어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일본 궁내청 쇼료부(書陵部:일명 황실도서관)에 '단군조선'과 관련된

책들이 쌓여 있다"는 새로운 주장이 나와 관심을 끈다. 그 주장이 사실이라면

자료에 목말라 하는 상고사 연구자들에겐 '단비'와 같은 소식이기 때문이다.

처음 이 주장을 한 사람은 1962년에 사망한 박창화(朴昌和) 씨,

1933년부터 12년간 쇼료부에서 우리 상고사 관련 사서를 분류하는 일을 담당했던 朴 씨는

해방 후 이 사실을 최기철(崔基哲) 서울대 명예교수 (담수생물학연구소장)에게 털어놨으며,

최근 崔 교수가 이 사실을 언론에 공개했다.


1900년초 한성사범대학을 졸업한 후 충북 영동(永同)소학교와

배제고보 등에서 역사를 가르친 朴 씨는 한국상고사에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어

쇼료부에서 촉탁으로 근무하게 됐다고 한다.

崔 교수는 "내가 청주사범학교 교장으로 재직하던 1945년에 朴 씨를 역사교사로 채용했으며,

그 후 쇼료부에 단군조선 관련 서적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을 전해들었으나

나와 전공이 무관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며 "당시 朴 씨가 쇼료부에서 읽었던

단군조선 관련 서적들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줬으나 역사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나로서는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쇼료부 소장본들은 목록으로 정리된 것들만

접근이 가능해 朴 씨의 말이 사실이라도 확인하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혹시 새로운 한ㆍ일 교류의 시대를 맞아 일본측이 쇼료부의 문을 활짝 열어준다면 몰라도.



출처 : 중앙일보 1999년 12월 6일자 19면


사족: 과거를 잊고서는 현재는 있을수 없습니다. 우리의 과거 제대로 알고 찾았으면

좋겠습니다.ㅠ.ㅠ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04개(1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4502 2017.06.19
103 푸틴 "2차대전 진실 왜곡은 역사교훈 망각 행위" 환단스토리 4576 2012.11.09
102 "위안부는 창녀들…장군보다 많이 벌어" 日극우파 美신문광고 역사왜곡 파문 사진 [1] 환단스토리 4682 2012.11.09
101 '발해 건국' 대조영이 고구려왕? 역사책 황당 사진 환단스토리 5050 2012.10.16
100 일본 극우파 ‘태극기 밟기’행사에 하는 말이…“펩시와 바퀴벌레일뿐” 사진 [1] 환단스토리 6213 2012.07.29
99 “고구려·독도는 한국 땅, 역사가 말하고 있다” 사진 환단스토리 4956 2012.07.05
98 [일간스포츠] 고구려 역사 뿌리찾기 -임성훈, 이상진 초립쓴30대 5526 2010.03.11
97 한국사찰음식 맨해튼 길거리서 불티 사진 알캥이 4745 2012.06.18
96 日 오키나와서 첫 위안부 전시회 알캥이 4448 2012.06.18
95 '단군세기’에 등장하는 ‘오성취루(五星聚婁)’가 BC 1734년 실제 있 사진 첨부파일 알캥이 6898 2012.06.13
94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알캥이 5605 2012.04.29
93 삼성기는 왜 없어져야 할 책이 되었나 사진 알캥이 5483 2012.05.11
>> "단군 관련 史書 日왕실도서관에 가득" 알캥이 4593 2012.05.11
91 고인돌은 고조선 시대 산물 어하라 4416 2012.05.03
90 이병도 전집 완간 사진 어하라 5235 2012.04.29
89 [이덕일 칼럼] 외교관 - 서희 어하라 4606 2012.04.29
88 미,일 중국성장 경계 알캥이 4199 2012.04.29
87 "낙랑ㆍ고조선은 요서에 있었다" ‥ 심백강 박사, `황하에서 한라까지` 알캥이 5305 2012.04.29
86 '미국제국의 종말‥한국 강대국 등극' 사진 알캥이 4383 2012.04.29
85 “세계사 빠진 한국사 교육은 반쪽” 사진 알캥이 4809 2012.04.29
84 영국, 스톤헨지는 원뿔형 건물. 사진 알캥이 5850 2012.04.29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