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발해 건국' 대조영이 고구려왕? 역사책 황당

환단스토리 | 2012.10.16 18:02 | 조회 5116

'발해 건국' 대조영이 고구려왕? 역사책 황당

[중앙일보] 입력 2012.09.18 03:00 / 수정 2012.09.18 17:39

경기교육청 발행 역사교육 자료집

동북아역사재단 “사실 왜곡 시정을”
교육청은 “참고용 자료 … 문제 없어”

경기도교육청의 자료집.

경기도교육청(교육감 김상곤)이 검증되지 않은 주장이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담은 중·고교용 교재를 발간했다가 동북아역사재단의 수정 권고를 받았다. 단군신화를 정사(正史)로 묘사하거나 만주의 간도(間島)를 조선 땅이라고 기술하는가 하면, 기초적 사실관계가 잘못된 사례도 다수 지적됐다.

17일 외교통상부·교육과학기술부에 따르면 동북아역사재단은 경기도교육청이 중·고생용으로 6월에 간행한 교육 자료집인 ‘동북아 평화를 꿈꾸다’에 무리한 주장과 오류를 발견하고 최근 교과부에 시정 권고를 요청했다. 재단의 권고엔 강제성이 없으나 교과부는 조만간 경기도교육청에 재단 측의 시정 권고를 통보할 방침이다.

130여 쪽의 이 자료집은 역사 교사 17명이 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동북공정의 개념과 의도 등을 소개한 1부, 고조선에서 동북아 역사 현안까지를 다룬 2부, 평화교육 행사 프로그램을 소개한 3부로 구성돼 있다. 재단 관계자는 “이 교재가 외교적으로 민감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판단해 정밀분석을 진행했다”며 “교육 현장에서 자료로 사용되기엔 문제가 있다고 결론 내리고 수정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료집에는 국내 사학계의 고대사 인식을 뛰어넘는 서술이 곳곳에 담겨 있다. 단군신화를 역사적 사실로 기술한 대목(28쪽)이 대표적이다. 제2부 1장의 소제목인 ‘살아있는 우리 역사, 고조선’에서 이런 인식이 그대로 드러난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자료집 평가서를 통해 “고조선 개국 신화는 여전히 신화적 범주에 속하며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이 자명하다”며 “신화가 전하는 내용과 역사적 배경은 엄격히 분리해 서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재단은 또 “중국의 왜곡된 역사관을 수정한다는 취지를 감안해도 (자료집은) 고대사의 일반적 인식방법에서 벗어나 독자를 오도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간도를 조선땅으로 기술한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1909년 청·일이 체결한 간도협약은 국제법상 무효이고, 간도는 우리 땅이란 점을 증명하기 위해 자료집은 백두산정계비(1712년)를 국제법상 유효한 국경조약으로 서술(88쪽)했다. 그러나 재단은 “백두산정계비가 건립된 시기는 국제법적 인식이 등장하기 전이기 때문에 국제법적 기준을 바로 적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수정을 권고했다.

자료집은 또 국제법상 을사조약(1905년)과 간도협약이 무효화하면 빼앗긴 간도를 되찾을 수 있는 것처럼 서술했다(87쪽). 이에 대해 재단의 평가서는 “간도협약 이전에 간도의 영역을 확정하고 간도를 한국 영토로 삼은 사실이 없다”고 했다. 한국사의 우수성을 강조하기 위해 객관적인 사실을 임의로 재단한 대목도 있다. 고인돌이 고조선에만 있었다고 기술하고 중국에는 어떤 형태의 고인돌도 보이지 않는다(27쪽)고 했지만, 재단 측은 “고인돌은 중국 동부 연안지역에서도 상당수 발견되는데도 고고학적 연구성과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단순 오류도 10여 곳 발견됐다. 발해를 건국한 대조영은 진국(振國)왕으로 불렸는데 고구려왕으로 기록했고, 청나라가 만주의 봉금(封禁)정책을 해제했는데도 ‘조선이 해제했다’고 잘못 적었다. 또 백두산정계비가 ‘조선과 청의 구두합의로 1792년에 세워졌다’고 기술(88쪽)했으나 양측 대표의 구두 합의는 없었고 건립 연도도 1712년이다.

이에 대해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교과서 검정 수준의 감수를 거치진 않았다”면서도 수업 참고용 자료이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교과서에서 다루지 못한 중요한 역사적 논쟁과 사실들을 소개하는 게 목적”이라며 “다양한 논문과 자료를 인용했고 국사편찬위원 경험이 있는 교사도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학계에서 논쟁이 있는 사항을 역사교육 자료로 사용할 경우 관련국의 역공을 받을 우려가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3개(1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3 아베, 야스쿠니 신사참배는 국가지도자로서 당연히 할 일 환단스토리 3225 2013.05.20
112 "광개토대왕, 북방보다 남방 진출에 주력" 사진 [1] 환단스토리 4020 2013.04.18
111 <신간>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 사진 환단스토리 4123 2013.04.18
110 '제2의 광개토대왕비'에 무슨 내용 새겨져 있나 사진 환단스토리 3921 2013.04.18
109 “고구려인은 중국계”라던 중국 학자들, 동북공정 의혹엔 침묵 환단스토리 3759 2013.04.18
108 일본 외교청서 초안, 또 "독도는 일본 땅" 명시 사진 환단스토리 3637 2013.03.28
107 [단독] 美의회 “고구려는 중국사” 보고서 작성 환단스토리 4833 2013.02.13
106 발해와 러시아 에벤키인 사진 환단스토리 4903 2013.02.13
105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한의사, 임성호 원장과의 아름다운 동행 사진 환단스토리 5188 2012.12.07
104 “위안부 日 솔직한 반성을” 환단스토리 3856 2012.11.09
103 푸틴 "2차대전 진실 왜곡은 역사교훈 망각 행위" 환단스토리 4631 2012.11.09
102 "위안부는 창녀들…장군보다 많이 벌어" 日극우파 美신문광고 역사왜곡 파문 사진 [1] 환단스토리 4730 2012.11.09
>> '발해 건국' 대조영이 고구려왕? 역사책 황당 사진 환단스토리 5117 2012.10.16
100 일본 극우파 ‘태극기 밟기’행사에 하는 말이…“펩시와 바퀴벌레일뿐” 사진 [1] 환단스토리 6266 2012.07.29
99 “고구려·독도는 한국 땅, 역사가 말하고 있다” 사진 환단스토리 5019 2012.07.05
98 [일간스포츠] 고구려 역사 뿌리찾기 -임성훈, 이상진 초립쓴30대 5573 2010.03.11
97 한국사찰음식 맨해튼 길거리서 불티 사진 알캥이 4802 2012.06.18
96 日 오키나와서 첫 위안부 전시회 알캥이 4495 2012.06.18
95 '단군세기’에 등장하는 ‘오성취루(五星聚婁)’가 BC 1734년 실제 있 사진 첨부파일 알캥이 6977 2012.06.13
94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알캥이 5653 2012.04.29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