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발해와 러시아 에벤키인

환단스토리 | 2013.02.13 11:10 | 조회 4903
발해와 러시아 에벤키인

안성규 | 제296호 | 20121111 입력

‘우리만이 한민족 역사의 주인공이 아니라면, 혹 잊혀진 형제 민족이 있다면…’.

최근 러시아 사하공화국을 다녀오며 떠오른 상상이다. 러시아에서 발간된 두 편의 글에 자극 받아서다. 첫째는 2005년판 소책자 ‘에벤키의 선조’, 둘째는 1968년판 소련 역사 논문집에 있는 ‘모헤족과 발해의 형성’이다.

첫째 글에는 ‘에벤키 선조인 모헤족이 정치·군사 연합체를 만들어 발해(698~926년)를 세웠다. 멸망 후 후손들은 10~11세기 추르젠이란 이름 아래 강성해져 12세기엔 거란을 격퇴했다. 추르젠은 아구드 황제 때 중국 북부 영토를 장악했다’고 나온다. 지금 50만여 명인 에벤키인은 시베리아의 복판이자 자원의 보고인 사하공화국과 크라스노야르스크주에서 험한 자연과 싸우며 살아가는 소수민족이다.

둘째 논문에선 ‘모헤족은 6세기 고구려와 군사동맹을 맺는다. 668년 고구려가 멸망하자 상당수 유민이 모헤족 땅으로 왔다. 모헤가 당의 공격으로 망한 뒤 모헤족 쪼쭌 장군이 모헤족과 고구려 유민을 모아 진을 세우고 황제를 선포했다’고 전한다(쪼쭌은 대조영, 진(振)은 발해를 가리킨다).

그런데 ‘모헤가 고구려 유민을 끌고 발해를 세웠다’는 건 무슨 엉뚱한 말인가. 나당 연합군에 망한 고구려, 이후 고구려 유민이 세운 발해는 거란에 패해 고려에 한민족의 정통성을 넘겨준 뒤 북방에 혼을 뿌리고 사라졌다. 한국사 교과서들은 발해와 한민족이 하나임을 그렇게 가르친다. 그러니 에벤키가 ‘우리는 발해 건국 민족인 모헤의 후손’이라는 건 역사의 수수께끼다.

그래서 조사해봤다. 먼저 모헤에 대해 연세대 역사문화학과 지배선 명예교수는 “구당서 말갈전으로 볼 때 모헤는 말갈 같다”고 말했다. 동양대 김운회 교수도 “말갈의 중국어 발음이 모흐”라고 했다.

그렇다면 고구려가 고구려인·말갈·선비 같은 북방 민족의 혼성국이었고 그를 이은 발해도 마찬가지여서 ‘모헤의 발해 건국론’도 어느 정도 근거가 있는 셈이다. 반면 주류 사학계는 “타 민족은 고구려의 지배를 받았기 때문에 말갈이 발해 건국의 주체가 될 수 없다”고 단정한다.

그러나 우리 역사의 오솔길엔 시야를 넓혀보라고 암시하는 흔적이 많다. 지 교수는 “당시 민족 구분이 칼로 무 자르듯 되지 않았다”며 “중국 역사서도 말갈과 고구려를 통합된 유목 민족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발해사 전문가인 한규철 교수는 “말갈은 당나라 때 동북아시아 주민에 대한 범칭”이라 했고, 김운회 교수는 “한국사의 주체에서 말갈이 제외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삼국사기는 고구려의 지방민을 말갈로도 지칭한다. 말갈은 큰 전쟁 때마다 고구려의 최선봉에 선 군대로 기록돼 있다. 그런 말갈이 지배만 받았을까. 고구려·발해 역사에서 고구려·말갈의 관계를 ‘지배-복종’이 아닌 오늘날 경상도·전라도 같은 사이로 본다면 역사는 새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발해의 건국 주체는 ‘고구려와 같은 말갈인, 말갈 같은 고구려인’일 수 있다. 그리고 멸망 뒤 고려로 온 유민은 한민족으로, 북방으로 퍼진 사람들은 모헤로 편입됐다고 추론해 볼 수 있다. 그럴 경우 한반도로 위축된 우리 역사도 확장된다. 모헤가 만주에 금(金)을 건국했기 때문이다. 한우근의 1970년 검인정 국사 교과서도 ‘말갈은 발해 멸망 뒤 여진으로 불리며 금을 세웠다’고 했다.

에벤키족이 ‘1000년 전 헤어진 고구려·발해 민족의 한 지류’라면 좋겠다. 남의 역사에 깃발을 꽂는 중국의 동북공정을 흉내내자는 건 아니다. 러시아 거주 동포를 고려인이라 하듯 에벤키인들을 발해인 혹은 고구려인이라 할 수 있을지 북방사 연구에 박차를 가해보자는 것이다. 그게 확인되면 에벤키인들은, 고려인들이 그랬듯 한·러 관계를 업그레이드시킬 새 활력소가 될 것이다. 한 해 200억원씩 예산을 쓰는 동북아역사재단이 서둘러 나서야 한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3개(1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3 아베, 야스쿠니 신사참배는 국가지도자로서 당연히 할 일 환단스토리 3226 2013.05.20
112 "광개토대왕, 북방보다 남방 진출에 주력" 사진 [1] 환단스토리 4021 2013.04.18
111 <신간>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 사진 환단스토리 4124 2013.04.18
110 '제2의 광개토대왕비'에 무슨 내용 새겨져 있나 사진 환단스토리 3922 2013.04.18
109 “고구려인은 중국계”라던 중국 학자들, 동북공정 의혹엔 침묵 환단스토리 3760 2013.04.18
108 일본 외교청서 초안, 또 "독도는 일본 땅" 명시 사진 환단스토리 3637 2013.03.28
107 [단독] 美의회 “고구려는 중국사” 보고서 작성 환단스토리 4833 2013.02.13
>> 발해와 러시아 에벤키인 사진 환단스토리 4904 2013.02.13
105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한의사, 임성호 원장과의 아름다운 동행 사진 환단스토리 5189 2012.12.07
104 “위안부 日 솔직한 반성을” 환단스토리 3857 2012.11.09
103 푸틴 "2차대전 진실 왜곡은 역사교훈 망각 행위" 환단스토리 4632 2012.11.09
102 "위안부는 창녀들…장군보다 많이 벌어" 日극우파 美신문광고 역사왜곡 파문 사진 [1] 환단스토리 4731 2012.11.09
101 '발해 건국' 대조영이 고구려왕? 역사책 황당 사진 환단스토리 5117 2012.10.16
100 일본 극우파 ‘태극기 밟기’행사에 하는 말이…“펩시와 바퀴벌레일뿐” 사진 [1] 환단스토리 6266 2012.07.29
99 “고구려·독도는 한국 땅, 역사가 말하고 있다” 사진 환단스토리 5019 2012.07.05
98 [일간스포츠] 고구려 역사 뿌리찾기 -임성훈, 이상진 초립쓴30대 5573 2010.03.11
97 한국사찰음식 맨해튼 길거리서 불티 사진 알캥이 4802 2012.06.18
96 日 오키나와서 첫 위안부 전시회 알캥이 4496 2012.06.18
95 '단군세기’에 등장하는 ‘오성취루(五星聚婁)’가 BC 1734년 실제 있 사진 첨부파일 알캥이 6978 2012.06.13
94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알캥이 5654 2012.04.29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