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광개토대왕, 북방보다 남방 진출에 주력"

환단스토리 | 2013.04.18 13:55 | 조회 4020

"광개토대왕, 북방보다 남방 진출에 주력"


중국 집안현 소재 고구려 광개토대왕비(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도학 교수, 한국고대사학회 국제학술회의서 발표

"광개토대왕비에 기록된 64성은 모두 백제로부터 빼앗은 것"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드넓은 영토를 정복하며 동북아시아를 호령했던 광개토대왕이 북방이나 서방 진출보다는 남방 진출에 박차를 가해 큰 성과를 거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도학 한국전통문화대 교수는 광개토대왕 서거 1천600주년을 맞아 오는 16일 한국고대사학회의 주최로 열리는 국제학술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 교수는 '광개토왕대의 남방정책과 한반도제국 및 왜(倭)의 동향'이라는 제목의 발제문에서 "광개토왕대의 주된 진출 방향은 비옥한 농경지와 인구 조밀 지역인 남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고구려는 광개토대왕의 아들인 장수왕이 427년 평양성으로 수도를 옮기기 전인 3세기 중엽부터 일찌감치 평양성을 중시했으며, 광개토대왕이 남방 진출을 본격화한 것도 역대 고구려 남방 정책의 계승 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광개토왕릉비문'을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제시했다.

광개토대왕비문에는 광개토대왕의 전과(戰果)로 '64성(城) 1천400촌(村)'이 기록돼 있으며 학계에서는 '64성 1천400촌' 가운데 '58성 700촌'을 백제로부터 빼앗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교수는 나머지 6성 역시 백제로부터 얻은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결국 고구려는 백제로부터 얻은 전과만을 광개토왕 평생의 총(總)전과로 기재한 것"이라면서 "이 사실은 광개토왕대 고구려가 점령하고자 한 대상이 백제 지역인 동시에 남방 진출이 지닌 의미가 지대했음을 가리킨다"고 주장했다.

이번 학술회의의 기조 발표를 맡은 노태돈 서울대 교수도 '광개토왕대의 정복활동과 고구려 세력권의 구성'이라는 제목의 발제문에서 '64성 1천400촌'이 고구려가 주로 백제를 공략해 획득한 지역이었다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또 광개토대왕이 400년에 신라에 침입한 왜구를 격퇴하기 위해 군대를 파병한 이른바 '신라 구원전'은 '고구려-신라' 대(對) '백제-왜(倭)-임나가라(任那加羅. 가야 연맹체 중 하나)-후연(後燕)이 격돌한 "대규모 국제전"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광개토왕은 400년에 신라 구원을 명분 삼아 대군(大軍)을 출병시킴으로써 그간 정치적 영향력 안에 넣은 신라를 교두보 삼아 한반도 남부 지역까지 영향력을 확대하고자 했다"고 분석했다.

광개토대왕의 남방 정책은 한반도뿐 아니라 바다 건너 일본(倭)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또 후연의 개입으로 동북아시아 정치 지형을 바꾸는 일대 전기가 됐다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신라에 구원군을 파견한 고구려는 왜군은 격파했지만 후연의 기습 공격으로 받아 당초의 목적은 이루지 못했다.

특히 백제를 지렛대로 한반도 정세에 깊숙이 개입했던 일본은 고구려와 가장 격렬하게 전투를 치뤘다.

이 교수는 "실제 능비문(광개토대왕비문)에 왜의 등장 횟수가 백제나 신라를 넘어 제일 많았다"면서 '왜적'(倭賊)과 '왜구'(倭寇)라는 명칭의 연원도 능비문에서 비롯됐으며 고구려인들의 왜에 대한 적개감은 상당한 것이었다고 소개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3개(1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3 아베, 야스쿠니 신사참배는 국가지도자로서 당연히 할 일 환단스토리 3225 2013.05.20
>> "광개토대왕, 북방보다 남방 진출에 주력" 사진 [1] 환단스토리 4021 2013.04.18
111 <신간>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 사진 환단스토리 4124 2013.04.18
110 '제2의 광개토대왕비'에 무슨 내용 새겨져 있나 사진 환단스토리 3922 2013.04.18
109 “고구려인은 중국계”라던 중국 학자들, 동북공정 의혹엔 침묵 환단스토리 3760 2013.04.18
108 일본 외교청서 초안, 또 "독도는 일본 땅" 명시 사진 환단스토리 3637 2013.03.28
107 [단독] 美의회 “고구려는 중국사” 보고서 작성 환단스토리 4833 2013.02.13
106 발해와 러시아 에벤키인 사진 환단스토리 4903 2013.02.13
105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한의사, 임성호 원장과의 아름다운 동행 사진 환단스토리 5188 2012.12.07
104 “위안부 日 솔직한 반성을” 환단스토리 3857 2012.11.09
103 푸틴 "2차대전 진실 왜곡은 역사교훈 망각 행위" 환단스토리 4632 2012.11.09
102 "위안부는 창녀들…장군보다 많이 벌어" 日극우파 美신문광고 역사왜곡 파문 사진 [1] 환단스토리 4731 2012.11.09
101 '발해 건국' 대조영이 고구려왕? 역사책 황당 사진 환단스토리 5117 2012.10.16
100 일본 극우파 ‘태극기 밟기’행사에 하는 말이…“펩시와 바퀴벌레일뿐” 사진 [1] 환단스토리 6266 2012.07.29
99 “고구려·독도는 한국 땅, 역사가 말하고 있다” 사진 환단스토리 5019 2012.07.05
98 [일간스포츠] 고구려 역사 뿌리찾기 -임성훈, 이상진 초립쓴30대 5573 2010.03.11
97 한국사찰음식 맨해튼 길거리서 불티 사진 알캥이 4802 2012.06.18
96 日 오키나와서 첫 위안부 전시회 알캥이 4496 2012.06.18
95 '단군세기’에 등장하는 ‘오성취루(五星聚婁)’가 BC 1734년 실제 있 사진 첨부파일 알캥이 6978 2012.06.13
94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알캥이 5654 2012.04.29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