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취재일기] 하시모토 망언의 종착점

환단스토리 | 2013.05.20 14:16 | 조회 3383
[취재일기] 하시모토 망언의 종착점

중앙일보 원문     기사전송 2013-05-20 00:26 최종수정 2013-05-20 05:38

김현기도쿄 총국장 최근 며칠 일본 TV에 가장 많이 얼굴을 드러낸 이는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일 게다. 1주일 전 자신이 한 “위안부는 필요한 것이었다”는 망언을 주워담기 위해서다.

 그러나 그는 끝까지 이 발언을 철회하지 않는다. 대신 교묘하게 논점을 흐리며 화살을 ‘미국’ ‘언론’으로 돌리고 있다.

 “당시에 위안부를 활용한 건 일본이 잘못했다. 인정한다. 하지만 전쟁터에서 그런 게 어디 일본뿐이냐. 미국도 그랬다.” “멍청한 언론이 내 말의 일부만 따서 곡해하고 있다.”

 하시모토는 원래 그런 정치인이다. 자신이 궁지에 몰리면 의도적으로 국민이 수긍할 ‘적’을 만들어 자신을 그에 맞서는 투사처럼 위장한다. 그러곤 전세를 역전시킨다. 천부적 소질을 지녔다. 지금까지 재미도 많이 봤다.

 하지만 이번에는 제대로 걸렸다. 하시모토가 이끄는 ‘일본유신회’ 소속 니시무라 신고 의원이 17일 당 회의에서 하시모토의 망언을 거들다 “한국인 매춘부가 아직도 일본에 우글우글하다”는 입에 담지 못할 망언을 내뱉은 것이 결정타였다.

 두 사람의 망언은 어찌 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달 22일 ‘침략 부정’ 발언으로 촉발한 것이나 다름없다. 불을 지른 건 아베인데 불구경 갔던 하시모토가 올가미를 쓴 셈이다.

 지난 한 달 일본 사회는 문명국이라 보기 어려웠다. 온 나라가 극우 정치인들이 지목하는 방향으로 이끌리는 듯했다. 하지만 하시모토의 망언이 물줄기를 돌려놓았다. 무엇보다 자신들이 서 있는 방향이 잘못된 것이란 걸, 국제사회의 호응을 얻을 수 없다는 걸 일본 사회, 보통 일본인들이 자각하게 됐다. 자정(自淨) 효과다. 언론도 마찬가지다. 얌전하던 TV 뉴스진행자들이 하시모토의 궤변에 대놓고 들이받는다. 일찍이 없던 일이다. 대다수 신문에서도 역사인식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높다.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일본유신회와 연합공천 등 협력을 논하던 ‘모두의 당’은 19일 “(하시모토가) 변명을 백만 번 반복해도 국민은 이해할 수 없다”며 협력 거부를 선언했다.

 지난 주말 일본 신문에 실린 독자투고를 소개하며 일본 사회의 더 큰 자성과 자정을 기대해 본다. “이제 유권자도 선거에서 다시 한번 정치가의 자질을 살펴봐야 하겠다. 그러지 않으면 국가의 신뢰와 품위까지 잃어버릴 판이다.”(46세 주부), “(일본에 필요한 것은) 역사 해석이나 인식의 문제가 아니라 역사에서 배우는 지혜의 문제다.”(79세 남성), “올바른 역사인식은 무엇일까. 과거의 잘못까지 포함한 모두를 일본의 역사로 인식하는 게 바른 역사인식이라 생각한다.”(13세 중학생)

김현기 도쿄 총국장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95개(9/15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3572 2017.06.19
134 [주간조선] '어서어서'와 '오소오소' 상하이 방언에 숨은 한국어 환단스토리 3288 2014.04.30
133 대 진국 멸망, 원인은 백두산 화산 폭발 사진 환단스토리 4111 2014.04.21
132 뿌리깊은 일제 식민사학… 그 그늘 못벗어난 한국고대사 사진 환단스토리 2949 2014.04.07
131 '식민사학'은 어떻게 뿌리내렸나 사진 환단스토리 2936 2014.04.07
130 "조선인은 노예처럼…" 日 '아베' 조부의 저주 사진 환단스토리 3838 2014.04.07
129 러시아 영화사, "안중근 동영상 팔겠다" 첫 국제광고 환단스토리 3197 2014.03.20
128 일본, 이대로 가면 전세계적으로 고립 사진 환단스토리 3158 2014.03.04
127 이찬구 박사, 5500년 전 옥기(玉器) ‘치우(蚩尤)상’ 공개 사진 첨부파일 상생도군 4073 2013.12.06
126 치우천황의 원형, 3천500년 전 '홍산옥기'에서 찾았다? 사진 상생도군 4733 2013.12.06
125 "상고사에 등장하는 '치우'는 웅족…단군이 바로 그의 후손" 사진 환단스토리 3967 2013.12.05
124 日 학자 "일본문자 가타카나 신라서 유래 가능성" 사진 환단스토리 4507 2013.09.02
123 역사교육 홀대하면 미래도 없다 환단스토리 3764 2013.08.06
122 교사들이 느끼는 '역사왜곡' 실태 사진 환단스토리 4078 2013.08.06
121 일본 우익화 막으려면 ‘동학’부터 알려야 합니다” [1] 환단스토리 3930 2013.08.05
120 일제때 출토 미공개 유물 15만점 박스째 보관 사진 환단스토리 4592 2013.08.05
119 수학 전공자가 왜 고조선 검증에 나섰을까 사진 환단스토리 4419 2013.08.05
118 도종환 "중국 역사 교과서, 한국사 왜곡" 사진 환단스토리 4448 2013.05.27
117 5천년 된 홍산옥기 신화 속의 고조선 실존국가 증명하다 사진 환단스토리 6104 2013.05.27
116 하시모토, 위안부 관련 "성노예 아니다" 또 망언 사진 환단스토리 3468 2013.05.20
>> [취재일기] 하시모토 망언의 종착점 환단스토리 3384 2013.05.20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