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역사교육 홀대하면 미래도 없다

환단스토리 | 2013.08.06 13:37 | 조회 3814
역사 교육에 대한 당위성에 반대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럼에도 수능시험 필수과목 폐지 등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최근에는 국회에서 법 개정을 발의하고 대통령이 한국사 교육을 언급하면서 정치권으로 논의가 확산되고 있다. 교육부도 대책 마련에 부산하다. 그러나 정작 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역사교육계나 역사학계에서는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정치권이 주도하는 한국사 교육 강화론은 크게 세 가지 배경에서 제기됐다. 하나는 일본과 중국 측 역사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하다는 것으로, 일종의 외부적 배경이다. 두 번째는 학생들 역사 인식 부재를 극복하기 위해,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국민 대통합을 위해 필요하다는 것이다. 내부적 필요성이 더 절박하다.

첫 번째 배경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 별로 이견이 없는 듯하다. 하지만 나머지 배경에 대해서는 여야가 동상이몽을 하고 있다. 한쪽은 한국전쟁을 `북침`이라고 생각하는 학생이 70% 가까이 되고 현재 한국사 교과서가 좌편향적으로 서술되어 있는 점이 문제라고 진단하는 반면 다른 한쪽은 광주민주화운동 등을 폄훼하는 `일베충`과 보수세력의 역사 인식이 문제라고 진단한다. 진단이 다르기 때문에 강화하려는 방향과 내용도 다를 수밖에 없다.

역사 교육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수능 필수 과목화, 수업시수 확대 등 다양한 방안이 제시되고 있다. 역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동의하지만 근본적인 문제점은 짚고 넘어가야 한다.

첫째, 한국사 교육 강화를 정치권이 주도하고 있는 점이다. 굳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과 전문성을 보장하는 헌법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정치적 목적에 따라 한국사 교육을 개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국정원 대선 개입 같은 민주주의 근간을 위협하는 정치적 이슈는 제쳐두고 한국사 교육 강화를 선도하는 것에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

둘째, 지금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사 교육 강화는 이명박정부에서 단행한 역사교육 과정과 교과서 개편 연장선상에 있다고 본다. 이명박정부는 졸속적인 방법으로 한국사 교육 과정을 개정했다. 이 과정에서 새 교과서가 개발되었고, 그 가운데는 뉴라이트 계열 교과서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사 교육 내용과 흐름을 정권 입맛에 맞게 바꾸려는 게 아닌지, 그리고 그 수단으로 한국사 교육 강화를 주장하는 게 아닌지 역사학계는 지켜보고 있다.

셋째, 역사교육이 아니라 한국사 교육 강화를 주장하는 문제다. 한국사 교육은 역사 교육의 일부로서 의미와 한계를 동시에 갖고 있다. 한국인이라는 공동체 일원으로서 바람직한 삶을 살도록 인도하는 것이 한국사 교육이라면, 인류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대로 인식하도록 돕는 것이 역사교육이다. 학생이 공동체 일원이기 이전에 존엄과 정체성을 가진 역사적 존재로서 자아를 인식하고 성장해 가는 데는 자국사 교육뿐 아니라 자신과 자국사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역사 교육도 매우 중요하다.

넷째, 다양한 역사인식을 인정해야 한다. 사물을 보는 관점이 사람마다 다르듯이 과거를 기억하는 방식도 사람에 따라 다르다. 따라서 국민이 다양한 역사 인식을 갖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며, 다양성의 존재야말로 민주사회의 기본이다. 역사 인식이 다른 사람을 국민으로 통합하는 것은 정치적 능력을 발휘해서 할 일이지, 역사 인식을 같게 만들어서 할 일이 아니다. 국민 통합을 명분으로 역사 인식의 차이를 부정하려는 것은 차라리 파쇼적이다.

역사는 가치를 다루는 학문이고, 역사 과목은 가치를 심어주는 교과다.
역사는 과거를 소재로 삼지만, 미래를 바라보는 과목이다. 우리 역사 교육, 한국사 교육은 인권과 자유, 민주, 평화와 같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강화되어야 한다.

※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안병우 = 한신대 한국사학과 교수·前국가기록관리위원장]




MK뉴스 2013.08.0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01개(9/15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4020 2017.06.19
140 [박석재의 천기누설] 우리나라의 근본은 하늘이다 환단스토리 2766 2014.05.14
139 [박석재의천기누설] 우리는 우주론이 없는가? 환단스토리 2857 2014.05.14
138 천부경(天符經)을 국보 1호로 정하자 사진 환단스토리 3042 2014.05.14
137 국학원, 이강식 교수초청 ‘ 환단고기 진실성’ 국민강좌 개최 사진 환단스토리 2843 2014.05.14
136 “非정통 역사서 환단고기-단기고사 재조명을” 환단스토리 3057 2014.05.14
135 [박석재의천기누설] 고조선은 신화의 나라가 아니다 환단스토리 3032 2014.05.14
134 [주간조선] '어서어서'와 '오소오소' 상하이 방언에 숨은 한국어 환단스토리 3338 2014.04.30
133 대 진국 멸망, 원인은 백두산 화산 폭발 사진 환단스토리 4218 2014.04.21
132 뿌리깊은 일제 식민사학… 그 그늘 못벗어난 한국고대사 사진 환단스토리 3030 2014.04.07
131 '식민사학'은 어떻게 뿌리내렸나 사진 환단스토리 2995 2014.04.07
130 "조선인은 노예처럼…" 日 '아베' 조부의 저주 사진 환단스토리 3935 2014.04.07
129 러시아 영화사, "안중근 동영상 팔겠다" 첫 국제광고 환단스토리 3262 2014.03.20
128 일본, 이대로 가면 전세계적으로 고립 사진 환단스토리 3230 2014.03.04
127 이찬구 박사, 5500년 전 옥기(玉器) ‘치우(蚩尤)상’ 공개 사진 첨부파일 상생도군 4146 2013.12.06
126 치우천황의 원형, 3천500년 전 '홍산옥기'에서 찾았다? 사진 상생도군 4782 2013.12.06
125 "상고사에 등장하는 '치우'는 웅족…단군이 바로 그의 후손" 사진 환단스토리 4035 2013.12.05
124 日 학자 "일본문자 가타카나 신라서 유래 가능성" 사진 환단스토리 4562 2013.09.02
>> 역사교육 홀대하면 미래도 없다 환단스토리 3815 2013.08.06
122 교사들이 느끼는 '역사왜곡' 실태 사진 환단스토리 4136 2013.08.06
121 일본 우익화 막으려면 ‘동학’부터 알려야 합니다” [1] 환단스토리 3989 2013.08.05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