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국학원, 이강식 교수초청 ‘ 환단고기 진실성’ 국민강좌 개최

환단스토리 | 2014.05.14 14:09 | 조회 2842
국학원, 이강식 교수초청 ‘ 환단고기 진실성’ 국민강좌 개최

2014년 2월 11일 제127회 국민강좌

2014년 02월 06일 (목) 21:03

사단법인 국학원(원장 장영주)은 이강식 교수(경주대학교)를 초빙하여 ‘환단고기의 진실성’이라는 주제로 오는 2월 11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사간동 대한출판문화협회에서 제127회 국민강좌를 개최한다. 이번 강의에서 이 교수는 <환단고기>에 기록된 조직사를 중심으로 사서의 출현과정, 구성과 체계의 설명 등을 통해 환단고기의 진실성을 밝힐 예정이다.



▲ 지난 1월 14일 제 126회 국민강좌에서 이형구 선문대석좌 교수가 강의를 하고 있다 (사진 = 강만금 기자)

<환단고기>가 출현(1911)한 지도 올해로 만 103년이 되었다. 그러나 환단고기에 대하여 논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이 교수는 <환단고기>를 고대의 조직사, 조직사상사, 역사조직학 측면에서 접근하였다.

이 교수는 “나의 지난 28년간의 연구도 이제 조금씩 사계에 공개적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여전히 아쉬운 점이 많다. 나의 연구가 더 정확하게 알려지면 <환단고기>의 진실성을 논증하는 데에 더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며 “토론이 더 활성화되기를 희망하면서 조직사의 관점에서 <환단고기>의 진실성을 논증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그의 주장으로는 이 사서의 진실성은 주곡(主穀), 주명(主命), 주형(主刑), 주병(主病), 주선악(主善惡)을 <환단고기>의 용례에 따라 5사(事)로 이름 붙이고 이를 5사조직(5事組織)으로 해석하면 비교적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또 5제사상(5帝思想)의 측면에서 보면 이 조직이 고대천신교에서 형성된 것이다.

따라서 이 연구의 주목적은 <환단고기>의 주곡, 주명, 주형, 주병, 주선악이 명사(名詞)라는 것과 이는 업무조직으로서의 5사 조직을 기록한 것이며 5제사상에서 형성되었다는 것을 통해서 이를 기록한 <환단고기>는 고대천신교 계통의 사서로서 진실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다시 논증하는 것이다. 이 교수는 이와 함께 고대천신교과 그 역사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우리 고대천신교를 격의한 격의불교에 대해서도 살펴보고자 한다.

지난 약 100년까지는 5사를 명사로서 아무도 해석하지 않았는데 최근에 공간(1979)된 <환단고기>에 이 5사가 명사로 기록되어 있다는 것은 <환단고기>는 최근 약 100년 내 저작된 것이 아니고 그 이전에 쓰였다는 의미이다. 5사가 명사라는 것은 1987년에 이 교수가 논문으로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그러므로 5사가 명사로 기록된 사서는 최소한 약 100년 이전의 저작물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이를 술부로 해석한 <환단고기>의 전래자들은 <환단고기>의 원저작하고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이 이 교수의 주요 논지이다. 즉 지금까지 <환단고기>의 전래자들은 5사가 명사라는 것을 한 번도 주장한 적이 없고 모두 술부로 해석해왔기 때문이다.

또 고대천신교과 그 역사를 이해하려면 불교가 도입될 그 당시 이를 격의한 불교를 격의불교라는 관점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다. 격의불교를 이해하면 천신교를 이해할 수 있고 천신교를 이해하면 3신(神)5제(帝)사상과 3백(伯)5사(事)조직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환단고기>의 진실성이 매우 높다고 보며, 현재까지 <환단고기>의 진실성을 낮게 볼 특정 증거는 보지 못 했다는 입장이다.


<제 127회 국민강좌 안내>
○ 주 최: (사)국학원
○ 일 시: 2014년 2월 11일 (화) 저녁 7시 ~ 9시
○ 장 소: 대한출판문화협회 4층 강당
○ 강 사: 이강식 교수 (경주대학교교수)
○ 주 제: 환단고기의 진실성
○ 참가비: 무료


글. 조해리 기자 hsaver@naver.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01개(9/15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4020 2017.06.19
140 [박석재의 천기누설] 우리나라의 근본은 하늘이다 환단스토리 2766 2014.05.14
139 [박석재의천기누설] 우리는 우주론이 없는가? 환단스토리 2857 2014.05.14
138 천부경(天符經)을 국보 1호로 정하자 사진 환단스토리 3041 2014.05.14
>> 국학원, 이강식 교수초청 ‘ 환단고기 진실성’ 국민강좌 개최 사진 환단스토리 2843 2014.05.14
136 “非정통 역사서 환단고기-단기고사 재조명을” 환단스토리 3056 2014.05.14
135 [박석재의천기누설] 고조선은 신화의 나라가 아니다 환단스토리 3031 2014.05.14
134 [주간조선] '어서어서'와 '오소오소' 상하이 방언에 숨은 한국어 환단스토리 3338 2014.04.30
133 대 진국 멸망, 원인은 백두산 화산 폭발 사진 환단스토리 4218 2014.04.21
132 뿌리깊은 일제 식민사학… 그 그늘 못벗어난 한국고대사 사진 환단스토리 3030 2014.04.07
131 '식민사학'은 어떻게 뿌리내렸나 사진 환단스토리 2995 2014.04.07
130 "조선인은 노예처럼…" 日 '아베' 조부의 저주 사진 환단스토리 3935 2014.04.07
129 러시아 영화사, "안중근 동영상 팔겠다" 첫 국제광고 환단스토리 3262 2014.03.20
128 일본, 이대로 가면 전세계적으로 고립 사진 환단스토리 3230 2014.03.04
127 이찬구 박사, 5500년 전 옥기(玉器) ‘치우(蚩尤)상’ 공개 사진 첨부파일 상생도군 4146 2013.12.06
126 치우천황의 원형, 3천500년 전 '홍산옥기'에서 찾았다? 사진 상생도군 4782 2013.12.06
125 "상고사에 등장하는 '치우'는 웅족…단군이 바로 그의 후손" 사진 환단스토리 4035 2013.12.05
124 日 학자 "일본문자 가타카나 신라서 유래 가능성" 사진 환단스토리 4562 2013.09.02
123 역사교육 홀대하면 미래도 없다 환단스토리 3814 2013.08.06
122 교사들이 느끼는 '역사왜곡' 실태 사진 환단스토리 4135 2013.08.06
121 일본 우익화 막으려면 ‘동학’부터 알려야 합니다” [1] 환단스토리 3989 2013.08.05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