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임나일본부설과 “가야=임나‘?

환단스토리 | 2018.12.11 14:10 | 조회 183


임나일본부설과 “가야=임나‘?


<삼국사기>, <삼국유사>에는 임냐=가야 라는 한 구절도 없다.


코리아히스토리 타임즈 2017.06.09 

서기 3세기 까지도 백제와 신라가 없었다고 하는 홍익대학교 김태식 교수,

임나=가야라고 하여 사실상 임나일본부설 따르다.

 

임나가 가야가 아니라는 1차 사료 및 책과 논문 수두룩,

강단식민사학계 이것은 못 본채,

임나=가야만 외치다.

 

‘임나일본부’라는 것이 있다. 고대 일본의 야마또 정권이 서기 562년(대가야가 신라에 망한 해)까지 200년 동안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는데 그 지배기관이 임나일본부라는 주장이다. 이 주장을 수용하는 학자들은 식민사학자라고 할 수 있다. 임나일본부가 일제 극우사학자들에 의해서 창작된 학설이기 때문이다.

임나일본부설은 ‘가야=임나’를 전제로 한다. 왜냐하면 서기 562년 까지는 한반도 남부에 가야연맹체가 실재했기 때문에 가야=임나가 아니면 한반도 남부에 임나가 들어설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임나=가야는 처음에는 일본군 참모본부가 조선을 침략하기 위해서 선전한 것이다. 우리 역사서인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는 이 기록이 없다. 일본 역사서인 <일본서기>에도 ‘임나’는 나오지만 ‘임나=일본’이라는 기록은 없다.

▲ 서기2016.11.2. 한성백제박물관에서 열린 한국고대사학회 하반기 시민강좌 8회에서, 홍익대학교, 역사학과 김태식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 김 교수는 3세기까지 우리나라는 백제와 신라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일제식민주의사관의 하나인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삼국사기>에는 백제와 신라는 모두 서기전에 이미 개국했다고 나온다.

 

광개토태왕비문과 <삼국사기> 강수 열전은

결코 임냐=가야가 될 수없어...

다만 광개토태왕 비문에 ‘임나가라 종발성’이라는 구절이 나오고, <삼국사기> 강수 열전에 “나는 임나가랑 사람이다”고 전한다. 이 두 구절이 임나에 관한 우리 기록의 전부이다. 임나가야라는 특정 정치체제가가 있었다고 유추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가야=임나라는 기록은 아니다. 게다가 가야 고고학계의 원로 안춘배 교수는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것을 증명하는 고고유물은 차고 넘치지만 일본에서 건너와 한반도 남부를 통치한 것을 증명하는 유물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결론을 내렸다.

임나일본부가 562년에 없어졌기 때문에 이 때 이후에 임나라는 기록이 역사서에 나올 수없다. 그러나 <일본서기>에는 임나일본부가 없어진 100년 후에도 나온다. 이런 연유로 김석형의 <초기한일관계사, 1988), 이병선의< 임나국과 대마도 1987>, 김성호의 <비류백제와 일본의 국가기원 1987>, 김문배•김길배의 <임나신론, 역설의 한일고대사 1995>, 최재석의 <고대한일관계사 연구 비판 2010>, 윤영식의 <백제에 의한 왜국통치 300년사 2011>, 김운회의 <새로 쓰는 한•일 고대사 2010>, 황순종의 <임나일본부는 없었다 2016> 등은 한반도 남부에 임나일본부는 없었다고 정치하게 논증했다.

무릇 논문을 쓸 때는 주제의 가치와 타 연구와의 차별성을 확인하기 위해 선행연구의 성과를 검토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임나일본부설을 전제로 논문을 쓰는 한국의 강단 사학자들은 임나일본부가 한반도 남부에 없었음을 논증한 이런 연구들을 몰랐거나 아예 무시했다. 뿐만 아니라 이 논증들의 내용에 대한 비판도 없었다. 이렇기 때문에 임나일본부를 추종하는 국내 강단사학자들을 기본이 안 된 학자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

 

식민사학계, 도종환 의원이 '블랙리스트' 만들었다고?

도둑이 제 발 저린 모양...

6월9일자 중앙일보의 “역사학계, 도종환편 불랙리스트 우려된다.”는 기사를 보자. 가야사 전공인 홍익대학교 역사학과 김태식 교수는 “임나는 당시 가야의 별칭이었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임나=가야’라는 기록이 없는데도 이렇게 주장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왜 이런 근거 없는 주장이 대한민국에서 통할까? 특히, 김태식 교수는 김문배•김길배(1995)가 자기의 논문을 조목조목 비판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반응이 없다.

‘가야=임나’라는 확실한 전거를 제시하고, 가야의 임금들이 야마또의 지배를 받았다고 밝히지 못하는 한 임나일본부설을 추종하는 소위 강단사학자들은 대한민국 국민들을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글: 허성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 현 '미사협' 상임대표)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76개(1/14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2638 2017.06.19
275 네안데르탈인의 멸종과 개 사진 환단스토리 23 2019.03.13
274 ‘황국사관 비판’ 日 고대사학자 나오키 고지로 타계…향년 100세 사진 환단스토리 22 2019.03.12
273 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씨 '진(秦)'씨 목간 사진 환단스토리 144 2019.02.09
272 선 사이 간격이 0.3mm…고조선 청동거울의 나노기술 사진 환단스토리 84 2019.01.26
271 현대적 디자인의 가야 금동관은 왜 보물이 되나 사진 환단스토리 195 2018.12.19
270 아라가야 왕릉에서 발견된 '생명의 별자리' 남두육성 사진 환단스토리 157 2018.12.19
269 식민사학타도, 제도권안에 교두보 확보 사진 환단스토리 184 2018.12.17
>> 임나일본부설과 “가야=임나‘? 사진 환단스토리 184 2018.12.11
267 "임나는 가야가 아닌 대마도"주장 제기 사진 환단스토리 164 2018.12.11
266 ‘식민사학자’ 공격받는 김현구 교수 “임나일본부 인정한 적 없어” 사진 환단스토리 156 2018.12.11
265 “고조선 역사와 문화는 육지·해양 유기적 연결 ‘터’ 속에서 생성·발전” 사진 환단스토리 237 2018.11.01
264 "고대사는 신화가 아니다"…이찬구 박사 '홍산문화의 인류학적 조명' 출간 사진 환단스토리 204 2018.10.26
263 『리지린의 고조선 연구』는 북경에 세운 백두산 정계비! 사진 환단스토리 215 2018.10.26
262 [유라시아 문명 기행 2000㎞] 우리는 왜 유라시아를 잡아야 하나? 사진 환단스토리 200 2018.10.14
261 [유라시아 문명 기행 2000㎞] 그곳에, 우리와 닮은 사람들이 살고 있 사진 환단스토리 243 2018.10.14
260 [유라시아 문명 기행 2000㎞] 실크로드를 넘어 유라시아 로드, 그 길 사진 환단스토리 196 2018.10.14
259 단군신화’는 가짜…정통민족사학계, 종언 선포식 사진 환단스토리 314 2018.09.18
258 용의 후예설, 중국 인문학 고질병..'용의 신화'는 독점할 수 없다 사진 환단스토리 282 2018.09.06
257 과테말라 밀림서 6만 개 넘는 마야문명 유적 발견 사진 환단스토리 264 2018.08.20
256 한국인에게 남다른것 있다 환단스토리 335 2018.07.24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