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네안데르탈인의 멸종과 개

환단스토리 | 2019.03.13 16:00 | 조회 662



네안데르탈 (Neanderthal) 인들은 근대 인류보다 더 강인한 육체를 지녔지만 지능이 낮은 동굴속 원시인 정도로 여겨져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여러 연구결과들에 의하면 네안데르탈인들은 근대 인류에 비해 지능이 더 낮지도 않았고, 고유의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언어체계를 갖추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따라서 서로 협조도 잘 되는, 근대인류와 거의 차이점이 없는 또다른 인류였음이 밝혀지고 있습니다.


그림을 그릴줄 몰라서 멸종했다는 황당한 주장도 있었는데 사실이 아닌걸로 판명났고.

http://www.latimes.com/science/sciencenow/la-sci-sn-neanderthals-were-artists-20180222-htmlstory.html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5&oid=020&aid=0003130050


육체적으로 더 열등하지 않았음도 간접적으로 증명 되었습니다.

http://humanorigins.si.edu/evidence/genetics/ancient-dna-and-neanderthals/interbreeding

동아이사인과 유럽인들에게는 개별적 차이는 있지만 대략 4%의 네안데르탈인 DNA 를 갖고 있는데, 이 네안데르탈인 유전자는 모두 남성 네안데르탈인 으로 부터 물려 받은 것 입니다.


결국 남성 네안데르탈인 과 여성 호모사이피언 사이에서만 후세가 남은건데, 이는 네안데르탈인들이 호모사이피언들 보다 더 유체적으로 강인했음을 유추할 수 있는 증거 입니다.


예전 일부 학계에서는 네안데르탈인들은 호모사이피언에 비해 지능이 낮아서, 그러니까 IQ 가 더 낮아서 멸종했을 거란 추측을 하기도 했는데, 사실 네안데르탈인은 우리 호모사이피언에 비해 더 높은 지능을 가지고 있었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습니다.


네안데르탈인의 두뇌는 일단 우리들 뇌보다 용량이 더 컸고,

기능도 더 우수했다고 볼수 있는 증거는,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를 갖고 있는 근대 유럽인들과 극동 아시아인들 (중국, 일본, 한국) 의 평균 IQ 가 네안데르탈인 유전자를 전혀 갖고 있지 않은 아프리카 흑인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네안데르탈인들은 약 4만년에서 2만년정도에 거의 멸종되었고, 극히 일부만 근대인류에 흡수되었습니다. 그래서 근대 유럽인들과 아시아인들은 평균적으로 4% 정도의 네안데르탈 유전자를 갖고 있습니다. 물론 개별적으로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를 남들에 비해 더 많이 갖고 있는 사람들도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육체적으로도 지능적으로도 근대 인류에 비교했을때 전혀 뒤쳐지지 않았던 네안데르탈인들은 왜 멸종되었나? 여기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이에 대한 답변으로 인류와 개의 관계를 주목한 고고학자가 있습니다. 바로 미국 하버드대의 Pat Shipman 교수 인데 그녀는 dog theory 를 주장합니다.


근대인류가 개를 길들이기 시작한 시기가 약 4만년에서 2만년 사이인데, 바로 이 같은 시기에 네안데르탈인들이 서서히 몰락하고 결국 멸종한 점에 주목한 것 입니다.


그녀의 저서 The Invaders 에서 Shipman 은 근대인류는 같은 사냥감을 놓고 경쟁하던 늑대들과 협력을 꾀함으로서 늑대들과 공생을 했고, 더 나아가 인류와 인류에 길들여진 늑대 모두 번성할 수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이렇게 인류와 개는 매우 오랫동안 같이 공생해 왔기에 현대인들에게도 개는 단순한 가축이나 애완동물 이상의 의미를 가지게 된 것 같습니다. 올해 개봉하는 영화 Alpha 는 이런 인류와 개의 깊고 오래된 관계를 드라마틱하게 그린 영화 입니다. 올해 개봉하는 영화 중 가장 많이 기다려지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원문)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04개(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4501 2017.06.19
303 멕시코서 '最古最大' 마야유적 발견.."10m높이 1.4km 인공고원" 사진 환단스토리 57 2020.06.04
302 현생 인류 조상과 네안데르탈인..북극곰과 불곰보다 유전적 차이 작았다 사진 환단스토리 52 2020.06.04
301 현대·고대인 게놈 273개 슈퍼컴퓨터로 분석하니.."한국인 단일민족 아냐 사진 환단스토리 60 2020.06.04
300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환단스토리 199 2020.02.20
299 [이덕일의 ‘역사의 창’] 임나일본부설 선전하는 국립박물관 가야전 환단스토리 218 2020.02.06
298 1909년 추정 등사본 『환단고기』의 출현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316 2020.01.05
297 터키 선사 유적지서 8천500년 전 사람 이빨 장신구 출토 사진 환단스토리 320 2019.12.14
296 옛사람 우주관 담긴 윷판·칠성성혈, 남원 오작교에서 찾았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83 2019.12.13
295 단재 신채호 선생 탄신기념일.동상 제막식 환단스토리 355 2019.11.27
294 일본 문자 ‘가타카나’는 한반도의 발명품? 환단스토리 426 2019.09.16
293 심백강 박사 “일제 식민사관 청산되지 않아 민족정기 훼손” 사진 환단스토리 351 2019.09.06
292 조선의 ‘선(鮮)’은 무슨 뜻? 사진 환단스토리 486 2019.09.06
291 "전쟁터 된 韓·中·日 고대사 연구…근대 기반 해석 버려야" 환단스토리 267 2019.09.06
290 환웅, 예·맥족 포용… 부족공동체→고대국가 발전 터 닦았다 사진 환단스토리 273 2019.09.06
289 ‘한반도, 중국 삼국지 조조 위나라 땅이야’ 사진 환단스토리 446 2019.07.06
288 중국 신석기시대 량주 유적 유네스코 등재..55번째 세계유산 사진 환단스토리 328 2019.07.06
287 [신간서적]동아시아 고대사의 쟁점,왜 ‘사료 없는 주장’, ‘상상으로 쓰 사진 환단스토리 489 2019.06.05
286 안중근 의사 "고문 두렵지 않아…죽으면서도 나는 기쁘다" 사진 환단스토리 557 2019.05.30
285 서양사는 아시아 문명이 모태 사진 환단스토리 439 2019.05.20
284 “소로리 고대벼도 1만2500년 전 것” 확인.."연대논란 해소" 사진 환단스토리 498 2019.05.08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