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안중근 의사 "고문 두렵지 않아…죽으면서도 나는 기쁘다"

환단스토리 | 2019.05.30 22:42 | 조회 663


안중근 의사 "고문 두렵지 않아…죽으면서도 나는 기쁘다"


뉴시스 2019-05-28


기사 이미지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에서 관계자들이 국가기록원 설립 50주년 및 공공기록물법 제정 20주년을 맞아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이 보도한 안중근 의사 관련 기사들을 공개하고 있다. 2019.5.28/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성남=뉴스1) 이재상 기자 =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안중근 의사의 매장지로 추정되는 곳을 비롯해 일제의 심문부터 사형집행까지의 모습과 발언 등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국가기록원은 28일 경기 성남에 위치한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에서 설립 50주년 및 공공기록물법 제정 20주년을 맞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등 지역신문이 보도한 안중근 의사 관련 기사 24건을 수집·공개했다.

공개된 기록물은 국가기록원이 2015년 독립운동과 관련한 러시아 극동지역의 자료를 수집하던 중 발견한 것이다. 안중근 의사 의거일 다음날인 1909년 10월27일부터 1910년 4월21일까지 관련 보도가 비교적 상세하게 나와있다.

그동안 안중근 의사 관련 러시아 신문기사가 단편적으로 소개된 적은 있지만 러시아 극동지역 여러 신문의 관련 기사를 망라해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안중근 의사의 매장지와 관련된 보도기사다.

이번에 공개된 '우수리스까야 아끄라이나'의 1910년 4월21일 보도에는 안 의사가 사형 직후 교도소의 예배당에 옮겨졌다가 지역의 기독교 묘지에 매장된 것으로 나와있다. 이전까지는 안중근 의사의 매장지는 교도소 내 묘지로 알려져 있었다.

김형국 국가기록원 연구협력과장은 "종전 기록들에 의하면 매장지를 교도소 내 공동묘지로 추정했었는데, 이번에 공개된 기사에는 기독교 묘지란 표현이 나왔다"라며 "추가적인 확인 작업이 필요하겠지만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안중근 의사 매장지를 지역 기독교 묘지로 옮겼다는 내용의 러시아 매체 기사. ⓒ 뉴스1



이 밖에도 러시아 현지 매체는 시종일관 의연했던 안중근 의사의 모습, 체포과정, 하얼빈 의거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인식 등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쁘리 아무리예' 신문(11월2일자)은 안 의사가 거사를 위해 하얼빈으로 떠날 때 우덕순, 조도선과 눈물을 흘리며 큰절로 인사하는 장면을 르포형식으로 게재했다.

매체에 따르면 안 의사는 일본 총영사관에서 있었던 첫 심문에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당신들의 고문도 두렵지 않다"라며 "죽으면서도 나는 기쁘다. 조국 해방을 위해 첫 번째 선구자가 될 것"이라고 진술했다.

이 밖에 '보스토치나야 자랴지'에도 안중근 의사의 의연한 모습이 나타난다. 안 의사는 "이토(히로부미) 사살은 우리 조국 역사의 마지막 장이 아니다"라며 "아직 살아 있는 것이 기쁘며 내 유골에 자유가 비출 것"이라고 말했다.

'쁘리 아무리예' 신문 1910년 2월27일자는 사형을 선고한 2월26일 재판 상황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보도했다.

안 의사가 1시간 동안 자신의 행위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했고, 모든 사람들이 그에게 마음이 끌리는 것 같았으며, 안중근의 어머니는 가치 있는 죽음을 맞이하라는 마지막 인사말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안중근 의사와 하얼빈 의거에 대한 러시아의 인식뿐만 아니라 의거 준비, 체포와 일본영사관 인계과정 등 사후 조치 과정이 상세하게 묘사돼 있어 사료적 가치가 높다"라며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맞아 독립정신을 실천했던 그의 의연하고 당당한 모습을 국민과 함께하고자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alexei@news1.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3개(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13 “산신님, 단군님…” 그 많던 성황당은 어디로 갔을까 사진 환단스토리 93 2021.02.08
312 [이 책을 주목한다] 한국 고대사의 키워드 사진 환단스토리 132 2020.11.20
311 중국의 한푸, 문화판 '동북공정'? 환단스토리 139 2020.11.20
310 "김치는 중국 것!"…中 최대 포털 '엉터리' 도발! [IT선빵!] 사진 환단스토리 153 2020.11.18
309 [사이언스카페] 인류의 最古 동반자 개, 1만1000년 전부터 혈통 5개 사진 환단스토리 137 2020.11.06
308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사진 환단스토리 164 2020.10.27
307 "포스트 코로나 한국은 그 자체가 문명" 기소르망 교수 인터뷰 (한영자막 환단스토리 150 2020.10.26
306 고고학계의 수수께끼 터키 괴베클리 언덕을 가다 사진 환단스토리 255 2020.09.18
305 9000년 전 인류 조상, '화장 장례' 치렀다..화장터 발견(연구) 사진 환단스토리 298 2020.08.13
304 멕시코서 '最古最大' 마야유적 발견.."10m높이 1.4km 인공고원" 사진 환단스토리 392 2020.06.04
303 현생 인류 조상과 네안데르탈인..북극곰과 불곰보다 유전적 차이 작았다 사진 환단스토리 343 2020.06.04
302 현대·고대인 게놈 273개 슈퍼컴퓨터로 분석하니.."한국인 단일민족 아냐 사진 환단스토리 399 2020.06.04
301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환단스토리 484 2020.02.20
300 [이덕일의 ‘역사의 창’] 임나일본부설 선전하는 국립박물관 가야전 환단스토리 488 2020.02.06
299 1909년 추정 등사본 『환단고기』의 출현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720 2020.01.05
298 터키 선사 유적지서 8천500년 전 사람 이빨 장신구 출토 사진 환단스토리 621 2019.12.14
297 옛사람 우주관 담긴 윷판·칠성성혈, 남원 오작교에서 찾았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04 2019.12.13
296 단재 신채호 선생 탄신기념일.동상 제막식 환단스토리 563 2019.11.27
295 일본 문자 ‘가타카나’는 한반도의 발명품? 환단스토리 558 2019.09.16
294 심백강 박사 “일제 식민사관 청산되지 않아 민족정기 훼손” 사진 환단스토리 461 2019.09.06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