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日 야요이 문명, 한반도가 본류…가뭄 난민 넘어가 만들었다"

환단스토리 | 2021.11.14 18:17 | 조회 16

"日 야요이 문명, 한반도가 본류…가뭄 난민 넘어가 만들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14 17:22

업데이트 2021.11.14 17:56

국보 울산 반구대 암각화. 고래 사냥을 그려 신석기 시대 이 지역이 바다와 연결됐다는 것을 보여준다. 현재는 바다에서 24km 가량 떨어진 내륙에 있다. [사진 바다출판사]

국보 울산 반구대 암각화. 고래 사냥을 그려 신석기 시대 이 지역이 바다와 연결됐다는 것을 보여준다. 현재는 바다에서 24km 가량 떨어진 내륙에 있다. [사진 바다출판사]

새로 나온 『기후의 힘』은 기후와 역사를 접목하는 시도이자, 국내 연구 결과를 토대로 기후 변화가 한국사에 끼친 영향을 풀어나간 점에서 의미가 뚜렷한 책이다. 저자 박정재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는 고려의 멸망, 17세기 대규모 기근 등의 사건을 자신의 연구 데이터에 기반해 기후 변화와 연관 지어 설명한다. 지구 온난화가 세계적 과제로 떠오른 지금, 옛 기후와 역사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지 그에게 물어봤다.

박정재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 [사진 바다출판사]

박정재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 [사진 바다출판사]

일본 야요이 문명을 만든 것이 한반도에서 건너간 기후난민이라고 썼는데.  
갑작스러운 기후 변화의 충격으로 한반도 농경민이 남쪽으로 이주했고 일부는 일본으로 건너갔다는 가설이다. 3000년 전 금강 중하류에 송국리 문화가 있었다. 청동기 시대 벼농사를 지은 사람들이다. 그런데 2800~2700년 전 한반도에 큰 가뭄이 발생했다. 이 시기 퇴적된 꽃가루 중에서 나무 꽃가루 비율이 현저하게 떨어지는데, 가뭄으로 나무의 꽃가루 생산성이 많이 감소했음을 의미한다. 흥미로운 건 이때 주거지의 수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점이다. 벼농사가 가능한 곳을 찾아 떠돌아다닌 것이다. 이후 송국리 문화는 한반도 남부를 거쳐 일본으로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벼농사는 온난습윤한 규슈 지역에서 훨씬 수월했을 것이다. 일본 야요이 문화는 2500~2300년에 시작됐다고 하는데, 시기적으로도 맞아 떨어진다. 내가 이 시기의 기후 문제에 대한 논문을 2019년에 냈는데, 공교롭게 중국에서도 석 달 후 비슷한 논문이 나왔다.
벼농사 문화의 이동 경로 [사진 바다출판사]

벼농사 문화의 이동 경로 [사진 바다출판사]

중국도 비슷한 일이 있었나.
이 시기의 가뭄은 '2.8ka(killo annum·천 년. 즉 2800년 전) 이벤트'라고 불리는 세계적 현상이다. 당시 벼농사를 짓던 중국 요동 거주민들이 한반도로 밀려 내려왔고 이어 송국리 주민들도 일본으로 도미노처럼 이동했다. 아마도 한반도 최초의 기후난민일 것이다. 낯선 이주민과의 갈등, 환경 훼손, 식량 부족 등은 가뜩이나 기후 변화로 어려움을 겪던 한반도에 큰 충격을 줬다. 벼농사로 인구가 급증했기 때문에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 현재도 곱씹어볼 대목이다.
고려와 조선의 교체, 17세기 경신대기근도 기후 변동이 배경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데이터를 보면 확실히 고려·조선 교체기에 기후가 안 좋았다. 중세 온난기에 속했는데 건조했다. 온난하면 습윤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때는 그렇지 않았다. 가뭄으로 작황이 안 좋고 기근으로 이어져 민심이 극도로 악화했을 것이다. 17세기 경신대기근 때는 반대로 저온습윤했다. 태양의 흑점이 적은 시기였는데 봄에 온도가 낮았고 여름·가을에 비가 많이 내렸다. 역시 농사에 불리한 기후다. 반면 영조와 정조가 집권하던 시기는 태양의 흑점이 많았던 시기였는데, 기후가 양호했을 가능성이 높다. 영·정조 시대가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기후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도 있다.

그동안 국내에선 고기후 관련 자료가 충분히 확보되지 않아 한국사와 연계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박 교수는 제주도의 하논(논으로 이용하는 분화구), 물영아리 오름 등에서 퇴적물을 확보해 연구해왔다. "인적이 드물었기 때문에 고기후 관련 데이터를 얻기 적합하다"고 했다.

기후변화와 주요 역사적 사건. 활엽수 화분 비율이 낮은 것은 이 시기 기후가 한랭해 나무의 생산성이 낮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진 바다출판사]

기후변화와 주요 역사적 사건. 활엽수 화분 비율이 낮은 것은 이 시기 기후가 한랭해 나무의 생산성이 낮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진 바다출판사]

중세에는 그린란드에서도 농사를 짓는 등 지금보다 온도가 높았다. 현재의 지구 온난화가 우려할 정도인가.
9~11세기엔 영국에서 와인을 생산할 정도로 평균 온도가 지금보다 높았다. 기후 변화나 지구 온난화에 부정적인 측에서 반박 자료로 이용한다. 그런데 최근 연구에 따르면 중세 때 온도가 높았던 지역은 북유럽 등 일부 지역에 국한된다. 전 세계적 현상은 아니었다. 또 세계 곳곳에서 문명이 시작된 6000년 전에도 전 세계 온도가 지금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륙에 따라 시기가 1000~2000년 정도 차이가 있다. 따라서 전세계의 온도가 동시에 올라가는 현재를 단순비교하기는 어렵다.

할리우드 영화 '투모로우'는 극지 빙하가 녹아 바다에 유입되고 해류의 흐름이 바뀌어 지구 전체가 빙하로 뒤덮이는 내용이다. 1만 2800년 전 영거드라이아스(Younger Dryas) 시기에 실제로 벌어진 일이 모티브가 됐다.

SF영화 '투모로우'의 한 장면. 극한의 한파가 몰아쳐 미국 뉴욕이 얼음과 눈의 도시로 변했다. [사진 이십세기폭스코리아]

SF영화 '투모로우'의 한 장면. 극한의 한파가 몰아쳐 미국 뉴욕이 얼음과 눈의 도시로 변했다. [사진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최근 북극 빙하가 급격히 녹으면서 할리우드 영화 '투모로우'(2004)가 실제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투모로우'가 처음 나올 때만 해도 그런 두려움이 컸다. 그런데 이후 계속 연구를 해보니 영거드라이아스기 같은 이벤트가 벌어지려면 북극 빙하의 규모가 더 커야 한다. 즉, 더 많은 민물이 내려와야 해류 흐름이 교란되어 지구 전체 온도에 영향을 끼치는데, 현재로서는 그런 한랭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지 않아 보인다.=
1만2800년전 갑자기 지구의 온도가 낮아졌던 영거드라이아스 [사진 바다출판사]

1만2800년전 갑자기 지구의 온도가 낮아졌던 영거드라이아스 [사진 바다출판사]

여름철 일사량의 변화. 1만년전 여름철 일사량의 증가는 홀로세 기후 최적기를 만들었다. [사진 바다출판사]

여름철 일사량의 변화. 1만년전 여름철 일사량의 증가는 홀로세 기후 최적기를 만들었다. [사진 바다출판사]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졌지만,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주장도 있다.
이산화탄소가 증가하는 건 이제 막을 수 없다. 물론 태평양의 작은 섬들은 바다에 잠기고, 해안가 도시들은 영향을 받겠지만, 기후변화 때문에 인류가 멸망할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다만 이로 인해서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가 일어나고, 그에 따르는 비용도 굉장히 많이 들 것이다. 그러니 이산화탄소를 가능한 한 줄여서 천천히 올라가도록 조절할 필요는 있다. 선제적으로 대비해 큰 피해를 막는 작업을 꾸준히 해야 한다.  
박정재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가 낸 『기후의 힘』 [사진 바다출판사]

박정재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가 낸 『기후의 힘』 [사진 바다출판사]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21개(1/17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21 한국인 얼굴 탐구하는 조용진 한국형질문화연구원 원장 사진 환단스토리 6 2021.11.27
>> "日 야요이 문명, 한반도가 본류…가뭄 난민 넘어가 만들었다" 사진 환단스토리 17 2021.11.14
319 가야고분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올라간 일본지명은 삭제돼야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3 2021.09.11
318 [직격 인터뷰] 곽장근 교수 “전북 가야설에 대한 반박 논문 통해 해야 환단스토리 52 2021.09.07
317 장수군 ‘반파=장수가야설’ 학설 인용 보류 환단스토리 56 2021.09.07
316 30년전 '쉬쉬'하며 감췄던 일본식 고분..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기환 사진 환단스토리 57 2021.08.24
315 소도와 경당 이야기 환단스토리 54 2021.08.11
314 북한만 고조선 땅인가, 국정역사교과서 문화범위지도 논란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3 2021.08.11
313 “산신님, 단군님…” 그 많던 성황당은 어디로 갔을까 사진 환단스토리 200 2021.02.08
312 [이 책을 주목한다] 한국 고대사의 키워드 사진 환단스토리 218 2020.11.20
311 중국의 한푸, 문화판 '동북공정'? 환단스토리 210 2020.11.20
310 "김치는 중국 것!"…中 최대 포털 '엉터리' 도발! [IT선빵!] 사진 환단스토리 215 2020.11.18
309 [사이언스카페] 인류의 最古 동반자 개, 1만1000년 전부터 혈통 5개 사진 환단스토리 187 2020.11.06
308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사진 환단스토리 215 2020.10.27
307 "포스트 코로나 한국은 그 자체가 문명" 기소르망 교수 인터뷰 (한영자막 환단스토리 216 2020.10.26
306 고고학계의 수수께끼 터키 괴베클리 언덕을 가다 사진 환단스토리 321 2020.09.18
305 9000년 전 인류 조상, '화장 장례' 치렀다..화장터 발견(연구) 사진 환단스토리 348 2020.08.13
304 멕시코서 '最古最大' 마야유적 발견.."10m높이 1.4km 인공고원" 사진 환단스토리 428 2020.06.04
303 현생 인류 조상과 네안데르탈인..북극곰과 불곰보다 유전적 차이 작았다 사진 환단스토리 378 2020.06.04
302 현대·고대인 게놈 273개 슈퍼컴퓨터로 분석하니.."한국인 단일민족 아냐 사진 환단스토리 434 2020.06.04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