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다라국’ ‘기문국’ 안된다

환단스토리 | 2022.06.14 21:48 | 조회 18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다라국’ ‘기문국’ 안된다

김영진 의원 제392회 도정질문서 일본 ‘임나’ 속국 국명으로 등재신청 강하게 비판

박종훈 교육감 “민족사관 교육 필요…경남이라도 가야사 부교재 개발 검토하겠다”

 

 

경남의 5개 고분군을 비롯한 7개 가야고분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최종 결정이 6월로 다가온 가운데, 등재신청서에 적시돼 반발을 사고 있는 ‘다라국(多羅國)’(합천)과 ‘기문국(己汶國)’(남원) 명칭**을 두고 도의회에서도 지적이 일었다.

 

*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 고령 지산동,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성 송학동, 합천 옥전, 남원 유락리와 두락리

** ‘○○가야’라는 국명이 전해지는 경우는 그대로 사용, 국명이 전해지지 않은 합천 옥전고분군과 남원 유락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일부 문헌기록과 연구성과를 근거로 ‘다라국’, ‘기문국’으로 등재 신청함

김영진 의원(창원3·더불어민주당)은 17일 열린 제392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경남도와 도교육청을 상대로 세계유산 등재 시 고분군의 정치체 이름(국명)을 ‘임나일본부’*의 근거가 된 <일본서기>상의 국명으로 사용한 점에 대해 따져 물었다.

* 日 ‘야마토 왜’가 4∼6세기까지 200년 동안 가야를 비롯한 백제와 신라를 지배했고, 가야(일본은 ‘임나’라고 함)에 조선총독부와 같은 통치기관, 즉 ‘임나일본부’를 설치했다는 주장.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배 당위론으로 활용

 

 

 

김 의원은, 다라국과 기문국이라는 명칭은 <일본서기> 속 ‘임나’의 속국으로 비정된 국명으로, 이 명칭을 쓴다는 것은 ‘가야=임나’이며 가야가 일본의 식민지였다는 일본 극우세력의 주장을 확인해주는 것이고, 이 이름으로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것은 일본의 한반도 남부지배설을 우리 스스로 세계에 알리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런 일본의 주장은 광복 이후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으로 이어져 일본의 식민사학을 대신 강변해주고 있으며, 이제 제대로 복원되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를 맞은 가야사에까지 온통 일제 잔재에 오염되어 있다”며 “일본은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광산까지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는데, 우리는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을 한방에 깨트릴 수 있는 가야사를 등재하면서 오히려 일본 극우세력 주장을 도와주는 일을 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그는 “가야사의 올바른 정립은 ‘임나는 한반도에 없었다’가 되어야 한다”며 “<일본서기>에 기록된 ‘임나’는 가야가 아닌 고구려·백제·신라·가야왕국이 대마도와 규수지역에 세운 소국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하병필 도지사 권한대행은 답변에서 “식민사관에 입각하여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작업을 하고 있지는 않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사안은 연구자의 몫이지 행정의 몫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와 한국의 초등 고학년 교과서에서 가야에 대한 내용을 비교하면서, 일본은 한·일 사학자 모두 공식 폐기했다고 주장하는 ‘임나일본부설’을 아직까지 역사교과서로 배우는 반면, 우리의 초·중·고 교과서에서 가야는 삼국을 소개하면서 잠시 곁들여 한 두 페이지를 할애할 뿐이라고 대책을 요구했다.

 

이에 박종훈 교육감은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나 공감이 불충분한 상태에서 일부 역사학계의 연구 성과만을 근거로 ‘기문국’, ‘다라국’이라는 국명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은 유감”이라며 “이번 세계유산등재 추진과 관련해 민족사관에 입각한 학교 교육도 필요하다는 고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지역사로서 가야사 관련 책자나 부교재를 개발·보급을 고려하겠다”며 “이 때‘다라국’, ‘기문국’이라는 국명이 충분한 국민적 합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상태라면 이 국명은 제외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진영원 주무관(211-7289)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원문)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26개(1/17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26 ‘수금월천화목토’ 한줄로…2040년까지 못 볼 6월의 ‘새벽 우주쇼’ 사진 환단스토리 20 2022.06.17
325 '일렬로 늘어선 5개 행성' 함께 봐요 사진 환단스토리 15 2022.06.17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다라국’ ‘기문국’ 안된다 사진 환단스토리 19 2022.06.14
323 아마존 피라미드 미스터리 풀렸다.."고대 문명 존재 증거"[과학을읽다] 사진 환단스토리 48 2022.06.01
322 조선을 망하게 한 건 조선이었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41 2021.12.21
321 한국인 얼굴 탐구하는 조용진 한국형질문화연구원 원장 사진 환단스토리 217 2021.11.27
320 "日 야요이 문명, 한반도가 본류…가뭄 난민 넘어가 만들었다" 사진 환단스토리 265 2021.11.14
319 가야고분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올라간 일본지명은 삭제돼야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98 2021.09.11
318 [직격 인터뷰] 곽장근 교수 “전북 가야설에 대한 반박 논문 통해 해야 환단스토리 273 2021.09.07
317 장수군 ‘반파=장수가야설’ 학설 인용 보류 환단스토리 265 2021.09.07
316 30년전 '쉬쉬'하며 감췄던 일본식 고분..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기환 사진 환단스토리 320 2021.08.24
315 소도와 경당 이야기 환단스토리 254 2021.08.11
314 북한만 고조선 땅인가, 국정역사교과서 문화범위지도 논란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57 2021.08.11
313 “산신님, 단군님…” 그 많던 성황당은 어디로 갔을까 사진 환단스토리 298 2021.02.08
312 [이 책을 주목한다] 한국 고대사의 키워드 사진 환단스토리 312 2020.11.20
311 중국의 한푸, 문화판 '동북공정'? 환단스토리 294 2020.11.20
310 "김치는 중국 것!"…中 최대 포털 '엉터리' 도발! [IT선빵!] 사진 환단스토리 286 2020.11.18
309 [사이언스카페] 인류의 最古 동반자 개, 1만1000년 전부터 혈통 5개 사진 환단스토리 246 2020.11.06
308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사진 환단스토리 279 2020.10.27
307 "포스트 코로나 한국은 그 자체가 문명" 기소르망 교수 인터뷰 (한영자막 환단스토리 282 2020.10.26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