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 칼럼

오성취루(五星聚婁)는 하늘에 새긴 우리역사였다

알캥이 | 2012.06.13 11:27 | 조회 3284
오성취루(五星聚婁)는 하늘에 새긴 우리역사였다
2012년 02월 16일 (목)이계묵 교수  

오성취루(五星聚婁)는 한단고기(桓檀古記)에 실린 단군세기와 단기고사 무진 50년(BC 1733년)에 오성(五星)이 모여들고 누런 학이 날아와 뜰의 소나무에 깃들었다고 한 기록을 보고 서울대 천문학자 박창범 교수가 검증한 것을 말한다.

3700년 전에 수성(水星) 금성(金星) 화성(火星) 목성(木星) 토성(土星)등 다섯 행성이 루성(婁星) 쪽으로 모여 일직선상으로 나타나는 천문 현상을 말한다. 오성취루 현상은 사람의 육안으로도 관측할 수가 있고, 이런 천문현상은 250년마다 한번 정도 일어난다고 한다.

한단고기는 삼국유사나 제왕기처럼 한사람이 쓴 책은 아니다. 한단고기는 삼성기(三聖記), 단군세기(檀君世紀), 북부여기(北夫餘紀), 태백일사(太白逸史)등 4종류의 역사책을 하나로 묶어 놓은 책이다. 삼성기는 단군조선 이전의 한국(桓國) 신시대(神時代)에 대해서 기록한 책이다.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인 환국은 7명의 환인들이 통치를 했고, 배달국시대는 18명의 한웅(桓雄)들이 1565년간 통치를 했으며, 단군세기는 47대에 걸쳐 단군이 고조선을 통치했다는 기록을 담고 있다.

북부여기는 고구려 전신인 북부여의 역사를 기록한 책이다. 태백 일사는 태초부터 고려시대까지 역사기록을 담고 있는 책이다. 삼성기는 신라 승려인 안 함 로와 원 중동이 지은 책이며 단군세기는 고려시대 이암선생이 전한 책이고 북부여기는 고려 말 학자인 범장이 전한 책이다. 태백 일사는 이조 연산군 때 이 맥이 전한 책이다.

한단고기는 1911년 계연수 씨가 삼성기,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 일사 등 4종의 책을 한데 묶어서 한단고기를 편찬한 뒤에 제자 이유립에게 경신년(1980년)에 이 책을 공개하라고 유언을 남겼다고 한다.

계연수 씨는 만주에서 독립운동을 하다가 일본인에게 피살되었다. 한단고기에 관심이 증폭된 것은 1982년에 일본에서 출판이 되고 부터다. 한단고기가 일본에서 출판당시에 일본 각계 700명이 추천을 했다고 한다. 일본 사람들이 한단고기에 열광하는 이유는 일본 천황의 계보가 실려 있기 때문이다. 한단고기에 실린 단군세기에서 35세 단군 사벌 재위 50년(BC723년)의 기록을 보면 단제께서 장군 언파불합(彦波弗哈)을 보내 바다의 웅습(熊襲)을 평정 하였다는 대목이 나온다. 여기서 언파불합은 일본 신무천황(神武天皇)의 아버지고 웅습은 큐슈 지역에 있던 지명이라고 한다.

한단고기는 일본에서 열광을 하는데, 반대로 한국에서는 대접을 못 받고 진위 논쟁만 하고 있다. 제도권 사학자들은 한단고기를 인정을 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우리나라 고대사 기록을 담고 있는 한단고기가 푸대접을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진짜(眞書)냐? 가짜(僞書)냐? 따지고 논쟁만 하고 있으니, 한심한 노릇이다. 그래서 단군세기에 기록된 천문 현상을 천문학적 관점에서 재조명 한 것이 오성취루다. 서울대학교 천문학 박창범 교수가 쓴 ‘하늘에 새긴 우리의 역사’ 책이다.

이 책은 역사학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 박 교수는 ‘단군 조선이 과연 존재했는지, 존재 했다면 그 위치는 어디인가?’라는 의문을 가지고 과학적으로 천문 현상을 논증을 한 것이다. 오성취루 현상 기록은 중국사서나 일본사서에는 없고 오직 단군세기 기록물이다. 단군세기는 우리 조상들이 천문 현상을 기록한 역사서다. 오성취루라는 천문 현상을 과학적으로 논증을 했는데도 진위의 논쟁만하고 있다. 저자는 삼국시대 천문 현상기록도 검증을 했다고 했다. 천체현상을 역학적으로 계산 확인해 본 결과 다 사실로 증명되었다.

이제 제도권 사학계도 반성하고 일제 식민사관을 버려야 한다. 아직도 사학계는 일제의 잔재가 그대로 남아있다. 청산되지 않는 식민사관을 바로 잡고 제도권 사학계는 각성하고 친일 잔재 식민사관을 버리고 민족의 자존을 찾아야 한다. 청동기 문화가 BC1000년에서 BC4000년으로 무너지고 있다. 잘못된 사관은 버려야 한다. 우리 민족의 고대사는 민족적 자긍심으로 재정립해야 한다. 우리의 역사는 우리가 지켜야 한다. 우리민족의 시원인 고대사와 근대사를 함께 바로 잡아서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 역사와 문화가 없는 민족은 망하고 만다. 역사는 우리의 뿌리고, 혼이고, 정신이다.


(열린순창)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58개(1/3페이지)
환단고기-환단고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8 한민족의 저력을 밝혀줄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사진 첨부파일 햇살좋은날 5640 2011.10.24
57 신교의 제천 의식 (제사문화) 자취 사진 첨부파일 상생도군 6405 2010.09.15
56 미륵의 세상, 미륵의 일꾼을 꿈꾸며 사진 상생도군 8273 2010.08.10
55 삼신三神신앙과 삼신三神상제님 사진 상생도군 5287 2010.08.18
54 삼족오에 숨어있는 한민족의 역사정신과 철학 사진 상생도군 2754 2010.08.04
53 우리 민족의 칠성 신앙 사진 첨부파일 상생도군 2908 2010.09.06
52 [테마로 읽는 환단고기] 태일太一문화 사진 환단스토리 2325 2014.04.16
51 21세기 대한민국 역사 문화의 새로운 도약 환단스토리 2574 2013.02.13
50 광복절 (光復節) 광명의 새 역사가 다시 열리는 날 사진 첨부파일 윤석현 2916 2012.11.22
49 대한을 열자, 대한인이 되자 사진 알캥이 3159 2012.04.29
>> 오성취루(五星聚婁)는 하늘에 새긴 우리역사였다 알캥이 3285 2012.06.13
47 삼족오에 숨어있는 한민족의 역사정신과 철학 사진 상생도군 7253 2010.08.04
46 삼신三神신앙과 삼신三神상제님 사진 상생도군 4155 2010.08.18
45 한민족을 지켜온 정신, 낭가郎家 사진 상생도군 3576 2010.10.25
44 한민족 고대사 왜곡의 실상 첨부파일 운영자 3414 2010.05.11
43 한민족사의 국통맥 운영자 2869 2010.05.11
42 인류역사의 뿌리시대, 환국 운영자 3672 2010.05.11
41 한민족사의 첫 발자국, 배달 첨부파일 운영자 2798 2010.05.11
40 47대를 이어온 단군 조선시대 첨부파일 운영자 4940 2010.05.11
39 대진국(발해)와 통일신라의 남북국시대 운영자 3078 2010.05.11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