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 2017.06.19 22:50 | 조회 1473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2017년 04월 26일 허성관 칼럼 경기일보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2003년 당시 고건 총리 주재로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동북공정의 주요 내용은 ‘현재의 중화인민공화국 영토내에서 일어났던 역사는 모두 중국의 역사라는 관점에서 중국정부가 중국사를 정리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현재 중국영토에 있었던 고조선 고구려 발해 등 우리민족의 역사가 중국사의 일부가 된다. 노무현 정부 입장에서는 우리 고대사가 중국사의 일부로 편입되는 것을 수수방관할 수가 없었다.


게다가 우리나라 식민사학자들이 일제 총독부가 날조한 역사를 이어받아 위만조선이 평양을 중심으로 한 한반도 북부에 있었고, 한(漢)나라가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그 땅에 한사군을 설치했다고 주장해왔는데 이 주장을 그대로 두면 한반도 북부도 고대에는 중국의 역사가 된다. 중국의 사료들은 일관되게 한사군이 중국의 하북성과 요녕성 서쪽에 있었다고 전한다.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에 있었다는 사료는 없다. 


대책회의에는 필자도 참석했다. 중국 동북공정 논리의 허구성을 연구해서 각국의 학계와 일반에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동북공정의 존립 근거를 자속적으로 약화시킬 수밖에 없다고 결론내렸다. 이 결론에 따라 연구기관인 ‘고구려재단’이 2003년에 설립되고 2006년에 ‘동북아역사재단’으로 확대 재편되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지난 15년 동안 4천억원 이상의 국민 세금을 썼다. 그러나 중국 동북공정논리의 허구성을 깨는 제대로 된 연구논문이나 보고서를 필자가 아는한 단 1편도 내지 않았다. 2012년 중국이 미국 상원에 ‘중국과 북한 사이의 국경 변천에 관하여’라는 보고서를 미 의회조사국(CRS)에 보냈다. 


북한강역은 모두 중국의 강역이었다는 주장을 담은 보고서였다. 이에 대해 한국정부의 입장을 미국이 물어왔을 때 외교부와 동북아역사재단 고위층이 함께 워싱턴을 방문해 ‘중국 측의 견해가 대부분 사실’이라는 내용의 자료를 전달했다. 미국과 중국에는 이 자료가 한국의 공식입장인 것처럼 통용되고 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2013년부터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에 있었다는 영어 책을 출판하여 세계에 배포하려다 국회에 의해서 제지당했다. 뿐만 아니라 동북아역사재단은 대한민국 국고 47억원을 한국 고대사학자들에게 주어 한사군의 위치를 북한 전역으로 표기하고, 심지어는 3세기 조조의 위나라가 황해도와 경기도까지 점령했다고 그려놓았다. 

독도는 일부러 우리 영토에서 누락시켰다. 중국 동북공정 한국지부나 일본 극우파 한국지부에서 제작했다고 하면 이해되는 내용이어서 국회 동북아역사왜곡특위의 여·야 모든 의원들에게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불행하게도 동북아역사재단을 설립한 노무현 정권은 식민사학자들에게 철저하게 사기당했다고 할 수밖에 없다. 동북공정에 대응하라고 재단을 설립했더니 식민사학자들이 재단을 점령해서 동북공정 논리를 충실히 전파한 것이다.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란 말을 시진핑 주석에게서 들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과 인터뷰(2017년 4월 12일)에서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은 “한국 국민은 걱정(擔憂)할 필요가 없다”고만 하고 사실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시진핑이 실제로 그렇게 말했고, 한국역사에 대해서 잘 모르는 트럼프는 듣고만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여기에 더하여 북한정권이 급격히 붕괴하는 경우 한사군 위치가 허구인데도 불구하고 중국이 북한 영토에 역사적인 연고권을 주장하면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다. 일본과 미국이 조선과 필리핀을 각각 나누어 갖자는 1905년의 ‘가쓰라ㆍ태프트 밀약’이 왜 갑자기 떠오를까?


시진핑이 이런 발언을 할 수 있는 이론적 토대를 국내의 고대사학자들이 제공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동북아역사재단에 대한 국민적 해체 요구가 높은 것은 우연이 아니다. 동북공정을 충실히 추종한 동북아역사재단의 처리 여부는 국정국사교과서 문제와 함께 새 정권이 역사문제에 대해 어떤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 


허성관 前 행정자치부 장관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96개(1/15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1474 2017.06.19
295 유관순 열사 서훈격상운동의 필요성과 성과 신상구 19 2018.06.09
294 『대전고 100년사』발간을 경축하며 신상구 19 2018.06.07
293 임나일본부설의 허구성 신상구 45 2018.05.26
292 불기 2562년 석가탄신일을 맞아 보문산 형통사에서 산사음악회 개최 신상구 48 2018.05.22
291 충북 보은 출생의 오장환 시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신상구 65 2018.05.16
290 36년간의 세뇌 ‘식민사관’, 이제는 씻어내야 한다. 환단스토리 88 2018.05.09
289 대전 3.8민주화운동의 경과와 역사적 의의와 기념사업 현황 신상구 96 2018.05.02
288 한국의 산과 문화를 사랑한 아사카와 다쿠미(淺川巧) 이야기 신상구 162 2018.04.02
287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의 충청지역 항일독립운동사 연구 업적 신상구 153 2018.03.29
286 충북 괴산 출신의 김종호 전 국회부의장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247 2018.03.06
285 항일독립운동가이자 국학자인 정인보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265 2018.03.03
284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상생방송 특집 방송 여천 홍범도 장군에 출연 신상구 260 2018.02.26
283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년을 기념하며 신상구 255 2018.02.22
282 연해주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신상구 306 2018.01.30
281 함석헌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560 2018.01.07
280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소개 신상구 326 2018.01.03
279 전북 익산에서 제5회 세계천부경의 날 기념 천부문화 페스티벌 개최 신상구 308 2017.12.31
278 춘천 봉의초등학교 단군상 고물상 폐기처분 항의규탄대회 및 국민청원 운동 신상구 285 2017.12.31
277 인생은 최선을 다해도 후회는 남아 반성하고 고쳐가면서 사는 것이 중요 신상구 297 2017.12.22
276 제5회 세계천부경의 날 기념 천부문화 페스티벌 개최 안내 신상구 324 2017.12.20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