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소로리 고대벼도 1만2500년 전 것” 확인.."연대논란 해소"

환단스토리 | 2019.05.08 21:19 | 조회 25

“소로리 고대벼도 1만2500년 전 것” 확인.."연대논란 해소"


사이언스 온 2013. 01. 18


김경자-이융조 등 연구팀, 미국서 연대 측정 결과 국제 저널에 발표

"지오크론,서울대,애리조나랩의 토탄,유사벼,고대벼 연대 분석 일치”


00Sorori5.jpg» 소로리에서 출토된 볍씨들은 허문회 박사에 의해 '고대벼'와 '유사벼'로 분류됐다. 출처 / 청원군의 사이버박물관 '소로리 볍씨관' http://tour.puru.net/sub.php?menukey=127  


강 주변의 청원군 소로리 유적지에서 출토된 고대 볍씨가 1만2500여 년 전의 것이라는 기존 연대 측정 결과를 다시 확인해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전에는 '유사벼(quasi rice)'로 분류된 볍씨와 토탄(매우 오래 전 늪지대에서 유기물과 뒤섞여 말라 형성된 지층의 흙)의 연대 측정이 이뤄졌는데 이번에는 '고대벼(ancient rice)'로 분류된 볍씨의 연대 측정이 이뤄졌으며, 세 가지 결과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데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연구자들은 전했다. 연구자들은 소로리 벼가 한반도에서 지배적인 자포니카 벼 계통임을 보여준다는 형태 비교와 해석도 덧붙였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김경자 박사(지질조사연구실)와 한국선사문화연구원의 이융조 이사장, 우종윤 원장, 그리고 미국 애리조나대학 연구자가 참여한 연구팀은 최근 국제 저널 <핵 계측기기와 방법: 물리학 연구 B>에 발표한 논문('한국 소로리 고대 볍씨의 방사성 탄소 연대')에서 “소로리 볍씨 유물에 대해 미국 애리조나대학에 있는 ‘미국과학재단(NSF) 애리조나 가속기질량분석(AMS) 연구소’에서 탄소 연대 측정을 해보니 [해발 30~32 미터 토탄층에서] 출토된 볍씨와 토탄은 각각 1만2520년(±150년)과 1만2552년(±90년) 전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런 결과는 2001년에 연구소 두 곳에서 이뤄진 토탄과 유사벼에 대한 연대 측정 결과와 거의 일치하는 것이다. 


00Sorori1.jpg» 전자현미경으로 볍씨의 껍질을 관찰하면, 고대벼(위쪽 2개)의 껍질은 돌기들로 이뤄져 있지만, 유사벼(맨아래)의 껍질은 편평한 모습을 띤다. 출처 / 청원군의 사이버박물관 '소로리 볍씨관' http://tour.puru.net/sub.php?menukey=1271998년 청원군 소로리에서 처음 고대 볍씨들이 출토된 이후에 여러 차례의 탄소 연대 측정이 이뤄졌다. 본격적인 연대 측정은 2001년에 미국 민간연구소 지오크론(Geochron)과 서울대에서 이뤄졌다. 당시에 지오크론의 분석에서는 토탄이 1만2000~1만3000년 전의 것으로, 서울대 분석에서도 토탄과 유사벼가 1만2500년 전 것으로 측정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연대 측정 범위에 대해 문제가 제기됐다. 특히 당시까지 토탄과 유사벼에 대해서는 연대 측정이 이뤄졌지만 고대벼에 대해서는 따로 연대 측정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 논문은 "2009년에 소로리 박물관 설립 작업의 일환으로 '고대벼'의 방사성 탄소 연대를 확인하는 작업이 중요해졌다"(675쪽)고 전했다. 당시에 '고대벼'와 '유사벼'의 분류는 벼 전문가인 고 허문회 박사가 전자현미경 분석을 거쳐 했는데, 현대 볍씨처럼 껍질이 울퉁불퉁한 것은 고대벼로, 껍질이 편평한 것은 유사벼로 분류됐던 터였다. 고대벼로 분류된 볍씨의 연대 측정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문제가 제기되자 연구자들은 고대 볍씨만을 대상으로 한 연대 측정에 나섰다.


그러나 출토된 볍씨는 쉽게 부스러지는 변성을 막기 위해 화학물질로 보존 처리를 하고 난 뒤였다. 이번에 분석 대상이 된 볍씨 7톨 가운데 6톨은 그렇게 보존 처리를 한 것들이었다. 다행히 토탄과 함께 뭉쳐 있어 보존 처리를 하지 않은 고대 볍씨 1톨도 함께 애니조나대학 연구소에 보내졌다. 분석 결과는 기존 결과를 확인하는 것이었다. 보존 처리가 된 6톨에서는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지만, 나머지 1개는 볍씨와 토탄을 분리해 따로 연대 측정을 한 결과에서 볍씨와 토탄의 연대는 각각 1만2520년(±150년)과 1만2552년(±90년) 전의 것으로 판정됐다. 두 시기가 일치해 볍씨와 토탄이 같은 시기에 존재했던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00Sorori4.jpg» 볍씨의 크기, 길이/폭 비율로 비교한 현대 자포니카, 자바니카, 인디카 벼 계통과 고대 볍씨들의 형태 분포. 큰 원이 소로리 볍씨이며 작은 원은 3000년 전 가와지 볍씨, 세모는 5000년 전 가와지 볍씨들이다. 고대 벼들은 소로리 볍씨에서 가와지 볍씨로 갈수록 상대적으로 자포니카 계통에 가까워지는 것으로 나타난다. 출처/ 김경자, 이융조 등(2013)

청원군 소로리 볍씨와 일산 가와지 볍씨를 처음 발견했으며 이 논문의 저자로 참여한 이융조 한국선사문화연구원 이사장(충북대 명예교수)은 “2001년 지오크론이 한 토탄의 연대 측정 결과와 같은 해 서울대가 행한 토탄과 유사벼의 연대 측정 결과, 그리고 이번에 애리조나대학에서 수행한 고대벼의 연대 측정 결과가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논문을 통해 우리로선 문제 제기에 대해 답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교신저자인 김 박사는 “이번 논문은 소로리 볍씨의 연대 측정 결과가 처음으로 과학논문 인용색인(SCI) 등재 학술지에 발표된 것으로, 연대와 관련한 논란에 마침표를 찍는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논문 저자들은 소로리 볍씨와 일산 가와지 볍씨 유물(5000~3000년 전), 그리고 현대의 벼 계통인 자포니카, 자바니카, 인디카의 볍씨들에 나타나는 형태학적 특징을 비교했으며, 이를 토대로 1만2500년 전의 소로리 볍씨들에서도, 5000~3000년 전 가와지 볍씨의 분포에서도, 자포니카 계통이 우세한 분포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논문에서 “소로리에서 가와지에 이르는 볍씨의 분포 변화를 고려할 때, 소로리 벼가 한반도에서 지배적인 벼 계통임을 보여준다고 믿을 수 있다”며 “소로리 벼가 현재 한반도 벼 계통의 조상(progenitor)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소로리 볍씨의 연대는 지금까지 출토돼 학계에 보고된 고대 볍씨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중국에서 출토된 고대벼의 연대가 1만1000년 전의 것으로 보고된 바 있으나 소로리 볍씨는 이보다 훨씬 앞서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이사장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볍씨’라는 표현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소로리에서 선사시대 볍씨가 출토됐다면 그 이전에 어딘가에도 볍씨가 존재했을 것이고 동남아시아에서 더 오래된 볍씨가 발굴될 수 있기에, 소로리 볍씨는 지금까지 발굴된 것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야지 벼의 기원으로 받아들여선 안 된다”며 ”선사시대 사람들의 농경 생활을 살피고, 한반도 벼의 기원을 살피려면 더 많은 수로 출토되는 '유사벼'에 오히려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청원군이 소로리 볍씨가 출토된 곳을 중심으로 2300평의 땅을 사들였으니 앞으로 다시 조사 작업을 벌여 유사벼를 포함해 선사시대 연구의 범위를 넓혀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마디/ 이융조 한국선사문화연구원 이사장

00dot.jpg 

선사시대 생활 보려면 유사벼도 중요…관심 확대 필요



00LYJ.JPG”그동안 소로리 벼의 연대 측정이 토탄과 유사벼 중심으로 이뤄져, 왜 고대벼의 연대 측정은 하지 않느냐는 문제 제기가 있었는데, 이번에 고대벼의 연대 측정 결과에서도 토탄과 유사벼의 기존 연대 측정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 제기에 대해 우리로선 논문을 통해 답을 한 것이다. 


그동안 소로리 볍씨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볍씨”로 불리며 영국 비비시(BBC) 방송에서도 크게 보도했는데, 사실 이런 표현은 중요하지 않다. 벼가 한반도에서 기원했다고는 보지 않는다. 다만 지금까지 발굴되고 보고된 것 중에서 가장 오래됐다는 의미일 뿐이다. 소로리의 작은 면적 발굴지에서 이처럼 선사시대의 볍씨들이 나왔다면 동남아시아 어디에서도 고대 볍씨는 발굴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더 흥미롭게 보는 더 중요한 점은 유사벼이다. 고대벼도 중요하지만 유사벼에 관심을 돌려야 한다. 발굴지에서 나온 유사벼와 고대벼의 비율을 보면 6 대 1 정도 된다. 더 깊게 파도 유사벼가 많이 나온다. 이건 뭘 말해주나? 선사시대 사람들의 생활에서는 고대벼보다 유사벼가 훨씬 더 중요했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니 유사벼가 선사시대에 관해 더 많은 단서를 제공할 것이다. 당시에는 추웠다가 따뜻해지는 시기이니, 유사벼는 내한성을 갖춘 벼의 종이었을 것으로 본다. 긴 시기에 걸쳐 고대벼가 점차 우세해지고, 그 고대벼가 현재의 우점종인 자포니카 계통으로 이어졌을 것이다. 유사벼는 한반도의 벼 기원 연구에 더 중요하며, 당시 사람들의 농경 생활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http://scienceon.hani.co.kr/7815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86개(1/15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환단스토리 2913 2017.06.19
285 서양사는 아시아 문명이 모태 사진 환단스토리 8 2019.05.20
>> “소로리 고대벼도 1만2500년 전 것” 확인.."연대논란 해소" 사진 환단스토리 26 2019.05.08
283 한 뿌리의 인연, 브라만교, 불교, 힌두교 - 쿠르간 가설 사진 환단스토리 27 2019.05.08
282 한반도에서 이루어진 세계 최초의 쌀농사 사진 환단스토리 33 2019.05.08
281 5020년된 고양가와지볍씨, 한반도 벼농사 전파에 중요한 자료 제공 환단스토리 25 2019.05.08
280 100년전 일본인은 홍길동을 어떻게 '폭도'로 만들었나 사진 환단스토리 32 2019.05.06
279 나라 이름이 왜 대한민국인가? 환단스토리 30 2019.05.06
278 “조선·만주·몽골·터키·헝가리는 3000년 전 하나의 혈족“ 환단스토리 43 2019.05.03
277 '영토·역사 왜곡' 더 노골화…악화된 한·일관계 '기름 부은' 일본 사진 환단스토리 159 2019.03.27
276 대동재단, 「하늘의 역사, 땅의 역사」 박창범 교수 초청 특강 가져 사진 환단스토리 106 2019.03.23
275 네안데르탈인의 멸종과 개 사진 환단스토리 148 2019.03.13
274 ‘황국사관 비판’ 日 고대사학자 나오키 고지로 타계…향년 100세 사진 환단스토리 213 2019.03.12
273 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씨 '진(秦)'씨 목간 사진 환단스토리 267 2019.02.09
272 선 사이 간격이 0.3mm…고조선 청동거울의 나노기술 사진 환단스토리 235 2019.01.26
271 현대적 디자인의 가야 금동관은 왜 보물이 되나 사진 환단스토리 332 2018.12.19
270 아라가야 왕릉에서 발견된 '생명의 별자리' 남두육성 사진 환단스토리 284 2018.12.19
269 식민사학타도, 제도권안에 교두보 확보 사진 환단스토리 301 2018.12.17
268 임나일본부설과 “가야=임나‘? 사진 환단스토리 310 2018.12.11
267 "임나는 가야가 아닌 대마도"주장 제기 사진 환단스토리 249 2018.12.11
266 ‘식민사학자’ 공격받는 김현구 교수 “임나일본부 인정한 적 없어” 사진 환단스토리 234 2018.12.11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