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장수군 ‘반파=장수가야설’ 학설 인용 보류

환단스토리 | 2021.09.07 19:57 | 조회 14

장수군 ‘반파=장수가야설’ 학설 인용 보류


전북일보 2021.09.06

 

장수군 장수 가야 ‘반파’ 명칭 보류 결정

“역사학계 인정받을 때까지 보류 결정”

당분간 ‘장수군의 가야 유적’ 명명 계획

가야사 전공학자들 문헌, 유물 문제제기 때문

유물 · 유적, 문헌사료로 증명해야 하는 과제 대두

곽장근 교수 “학계 통해 계속 전북 가야 검증 받겠다”

장수군이 최근 지역일대에 ‘반파(伴跛)’라는 독자 가야세력이 존재했다는 학설을 그대로 인용하는 것에 대해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고대사학계와 지역사회에서 ‘반파=장수가야설’을 두고 논란이 일자 기존 입장에서 한 걸음 물러선 것이다. 장수군이 해당 학설이 사학계에서 인정받은 뒤 다시 사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관련유물·유적과 문헌사료를 통해 검증해야 하는 과제가 대두하고 있다.


장수군은 6일 전북일보와 통화에서 “‘반파=장수가야설’을 두고 학술적인 논란이 있기 때문에 그대로 따르는 것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계에서 인정받으면 그 때 다시 반파라고 명명해도 늦지 않겠다고 판단했다”며 “현재는 ‘장수지역에 존재했던 가야세력’으로 칭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장수군은 오는 10월 19일 ‘군민의 날’ 행사에서 ‘반파국 선포식’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보류한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 이유는 그 동안 한국 고대사학계와 지역사회에서 ‘반파=장수가야설’을 두고 논란이 있었기 때문이다.


곽장근 군산대 교수와 이도학 한국전통문화대 교수는 문헌 <일본서기>와 <양직공도>에 나온 ‘반파(伴跛, 叛波)’를 토대로 장수에 반파국이 존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일본서기>에 나온 ‘반파는 백제와 3년 전쟁(514년~515년)을 치르면서 봉수를 쌓아올렸다’는 기록과 지표조사를 통해 봉수터로 추정되는 117곳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대다수 가야사 전공학자는 사료에 나온 ‘반파’를 대가야로 낮춰 부르는 용어로 해석하고 있다. 5~6세기 백제와 대가야가 적대적 관계에 있었다는 이유다. 또 <일본서기>에 등장한 반파 관련 내용도 중국문헌 <삼국지> 내용을 윤색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사료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봉수터도 가야의 것만이 아니라 삼국, 고려, 조선 등 다양한 시기에 걸쳐 분포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장수 시민사회에서는 <일본서기>가 ‘임나일본부설’을 뒷받침하는 논거로 쓰인 사료라며 문헌 자체를 문제삼고 있다.


장수군의 입장대로 추후 ‘반파=장수가야설’을 다시 내세우기 위해서는, 유물·유적과 사료 검증을 통한 논리보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이에대해 곽장근 교수는 “장수군의 고민과 입장은 충분히 존중한다”며“현재 발굴이 미진한 상태로 더 많은 발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곽 교수는 “최근 10개 봉화를 중심으로 발굴을 했는데, 전부 장수 독자세력설을 증명할 수 있는 가야토기만 나왔다”며 “대가야 토기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까지 30년 넘게 가까이 발로 뛰면서 가야 시대 유적을 발굴했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 40여편 이상의 논문을 써왔다”며 “앞으로도 대중서적을 쓰면서 전북 가야를 위해 헌신할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열리는 학술대회와 다른 학자들이 쓰는 논문을 통해 제가 주장하는 ‘전북 가야’에 대한 검증을 꾸준히 받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9개(1/16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19 가야고분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올라간 일본지명은 삭제돼야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12 2021.09.11
318 [직격 인터뷰] 곽장근 교수 “전북 가야설에 대한 반박 논문 통해 해야 환단스토리 15 2021.09.07
>> 장수군 ‘반파=장수가야설’ 학설 인용 보류 환단스토리 15 2021.09.07
316 30년전 '쉬쉬'하며 감췄던 일본식 고분..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기환 사진 환단스토리 19 2021.08.24
315 소도와 경당 이야기 환단스토리 23 2021.08.11
314 북한만 고조선 땅인가, 국정역사교과서 문화범위지도 논란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6 2021.08.11
313 “산신님, 단군님…” 그 많던 성황당은 어디로 갔을까 사진 환단스토리 162 2021.02.08
312 [이 책을 주목한다] 한국 고대사의 키워드 사진 환단스토리 183 2020.11.20
311 중국의 한푸, 문화판 '동북공정'? 환단스토리 188 2020.11.20
310 "김치는 중국 것!"…中 최대 포털 '엉터리' 도발! [IT선빵!] 사진 환단스토리 202 2020.11.18
309 [사이언스카페] 인류의 最古 동반자 개, 1만1000년 전부터 혈통 5개 사진 환단스토리 177 2020.11.06
308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사진 환단스토리 206 2020.10.27
307 "포스트 코로나 한국은 그 자체가 문명" 기소르망 교수 인터뷰 (한영자막 환단스토리 194 2020.10.26
306 고고학계의 수수께끼 터키 괴베클리 언덕을 가다 사진 환단스토리 300 2020.09.18
305 9000년 전 인류 조상, '화장 장례' 치렀다..화장터 발견(연구) 사진 환단스토리 338 2020.08.13
304 멕시코서 '最古最大' 마야유적 발견.."10m높이 1.4km 인공고원" 사진 환단스토리 415 2020.06.04
303 현생 인류 조상과 네안데르탈인..북극곰과 불곰보다 유전적 차이 작았다 사진 환단스토리 369 2020.06.04
302 현대·고대인 게놈 273개 슈퍼컴퓨터로 분석하니.."한국인 단일민족 아냐 사진 환단스토리 421 2020.06.04
301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환단스토리 517 2020.02.20
300 [이덕일의 ‘역사의 창’] 임나일본부설 선전하는 국립박물관 가야전 환단스토리 514 2020.02.06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