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화/역사공부방

[이덕일의 역사의 창] ‘유사 역사학’이란 용어

환단스토리 | 2023.11.14 09:10 | 조회 404

[이덕일의 역사의 창] ‘유사 역사학’이란 용어


2022년 05월 26일(목)

조선총독부는 종교를 두 종류로 분류했다. 기독교·천주교·불교 등은 종교로 분류해서 총독부 학무국에서 관장했다. 학무국은 지금으로 치면 교육부·문화부 등이다. 천도교·동학교·단군교·대종교·보천교·증산교 등은 ‘유사 종교’로 분류해 독립운동가를 취체(取締: 단속)해서 고문하던 총독부 경무국에서 관장했다. 민족의 해방을 꿈꾸는 민족 종교를 ‘유사 종교’로 명명해서 독립운동 단체로 취급하고 처벌했다. 조선총독부는 특히 동학, 곧 천도교가 항일 민족운동에 나설 것을 우려해서 그 동향을 철저히 감시했다. 1918년에 총독부에서 발간한 ‘조선의 유사 종교’(朝鮮の類似宗敎)는 동학계열의 교도 숫자를 남자 8만 8772명, 여자 6만 156명 등 모두 14만 8228명에 달한다고 구체적으로 명기하고 있다. 동학을 특별 감시했음에도 이듬해 천도교의 주도로 3·1혁명이 일어나자 더욱 민족 종교 탄압에 열을 올렸다. 1925년 발간한 ‘조선의 유사 종교’는 위의 민족 종교 외에 미륵불교, 불법연구회 등도 ‘유사 종교’로 분류했다. ‘불교’의 외피를 입은 민족해방운동 단체로 본다는 뜻이었다.


1926년 4월 조선총독부는 순종이 세상을 떠날 경우를 대비해서 각 경찰당국에 정보 수집을 지시하는데, ‘요시찰인 및 요주의 인물의 동정’과 함께 ‘사상 단체 및 유사 종교 단체’가 들어가 있다. 사회주의 계열의 사상 단체와 함께 민족 종교 단체가 주요한 단속 대상이었다. 민족 종교 교도들은 그 자체로 일제의 집중적인 취체 대상이었다. ‘조선총독부 관보’에 따르면 1932년 경북의 호구조사 규정의 시행 세칙을 제시하는데, ‘요시찰인, 요주의인’ 등을 특별히 주의하게 하면서 유사 종교(단체)를 믿는 자도 우측 상부에 따로 이름을 기재해서 감시하게 했다.


‘동아일보’ 1938년 6월 17일자에 따르면 조선총독부는 사상 취체의 방침을 세웠는데, “범죄 행위를 하지 않았더라도 사회적으로 온당치 못할 때는 작위(作爲: 의식적으로 하는 행위), 부작위(不作爲: 의식적으로 하지 않은 행위)를 막론하고 취체하기로 하고 세 가지 방침을 정했다. 첫째, 유사 종교의 취체는 물론 기독교·불교·유교 등을 순전히 일본화시키는데 주력하고 둘째, 문화면에 있어 민족적 색채가 있는 것은 엄중히 탄압 지도할 것이고 셋째, 인민전선계통(人民戰線系統)의 기운(氣運)이 있다든지 또는 사상적으로 타국과 연락의 혐의가 있다면 단호한 처치와 지도를 가할 것”이라고 하고 있다. 인민전선계통은 코민테른, 곧 제3 국제공산당 계열을 뜻하는데, 이보다 먼저 취체 대상으로 꼽은 것이 민족 종교였다.


그래서 대일 항전기에는 민족 종교인들의 수난이 끊이지 않았다. 1038년 11월에는 임일봉(林一奉) 등의 태극교도 들이 대대적으로 체포되는데, 이들에게 적용된 형법이 보안법과 육군 형법이었다. 1939년 8월 보천교에서 분파된 선도교 교주 김중섭 등 10여 명은 지하운동을 한 혐의로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5년~3년 형을 받았다. 1940년에는 제주도의 보천교 계열 무극대도 교주 강승태를 비롯한 20여 명의 교인들이 일왕에 대한 불경죄, 보안법, 육·해군 형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되어 징역 6년에서 10월까지의 형을 선고받는데, 11명이 징역 2년 6월 이상의 중형이었다. 천황제 및 일본 제국주의의 패망을 예언하고 민족의 독립을 희구했기 때문이었다.


현재 한국의 대학 강단과 역사 관련 국가 단체는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출신의 이병도, 신석호의 제자 군단으로 형성된 이른바 강단 사학이 장악하고 있다. 이들은 아직도 식민 사학, 곧 총독부 역사관을 정설로 유지하면서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을 계승하려는 민족 사학을 ‘유사 역사학’이라고 비하하고 있다. 조선총독부에서 민족 종교를 탄압하기 위해 만든 ‘유사 종교’ 논리를 21세기에 그대로 적용하고 있는 이들이 역사학계의 중추를 형성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비극이다. 이 갈라파고스 식민 사학을 청산해야 이 나라가 육체뿐만 아니라 정신까지 온전한 진정한 독립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http://www.kwangju.co.kr/article.php?aid=165349440073894506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3개(1/2페이지) rss
환단고기-한문화/역사공부방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이덕일의 역사의 창] ‘유사 역사학’이란 용어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05 2023.11.14
32 답글 아담과 이브도 한민족?···친일·파시즘·제국주의·이승만과도 이어지는 ‘유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09 2023.11.14
31 "일제침탈사 바로 알자"…동북아재단 40권 총서 기획 환단스토리 3169 2019.10.26
30 [한국 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⑥]낙랑군은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동했는가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6824 2016.07.29
29 [한국 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⑤] 1차 사료 배척한 채 떼쓰는 강단사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6659 2016.07.29
28 [한국 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④]고조선 국경선, 패수의 위치는 어디인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7008 2016.07.29
27 [한국 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③] 일제는 왜 단군을 말살하려 하였는가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6603 2016.07.29
26 [한국 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②]고대사 정립은 민족 정체성 확립하는 사진 환단스토리 5580 2016.07.29
25 [한국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 ①] 동북아는 역사전쟁인데…나라 안은 식 사진 환단스토리 5362 2016.07.29
24 [한국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 조선총독부의 史觀이 아직도… 환단스토리 5212 2016.07.29
23 “식민사학 비판하면 따돌림 당하는 학계 풍토 한심” 사진 환단스토리 7082 2015.04.22
22 [여적]임나일본부 환단스토리 6137 2015.04.09
21 "한사군의 한반도 내 위치설은 식민사관 잔재" 환단스토리 8047 2013.09.03
20 일본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의 한국 관련 역사 왜곡 내용 사진 환단스토리 15626 2013.02.06
19 [일본교과서] 역사 어떻게 왜곡했나 환단스토리 8425 2013.02.06
18 "식민사학자 이병도를 회개시킨 최태영박사" 환단스토리 9725 2012.07.12
17 이덕일 주류 역사학계를 쏘다 ⑦ 주몽·온조·박혁거세 삼국시조 아니다? 환단스토리 9278 2012.07.08
16 [이덕일 주류 역사학계를 쏘다] ⑥ 삼국사기 초기 기록은 조작되었나? 환단스토리 9027 2012.07.08
15 [이덕일 주류 역사학계를 쏘다] ⑤ 유적·유물로 보는 한사군 환단스토리 8879 2012.07.08
14 [이덕일 주류 역사학계를 쏘다] ④ 대방군이 황해도에 있었다? 환단스토리 8852 2012.07.08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