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뉴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다라국’ ‘기문국’ 안된다

환단스토리 | 2022.06.14 21:48 | 조회 536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다라국’ ‘기문국’ 안된다

김영진 의원 제392회 도정질문서 일본 ‘임나’ 속국 국명으로 등재신청 강하게 비판

박종훈 교육감 “민족사관 교육 필요…경남이라도 가야사 부교재 개발 검토하겠다”

 

 

경남의 5개 고분군을 비롯한 7개 가야고분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최종 결정이 6월로 다가온 가운데, 등재신청서에 적시돼 반발을 사고 있는 ‘다라국(多羅國)’(합천)과 ‘기문국(己汶國)’(남원) 명칭**을 두고 도의회에서도 지적이 일었다.

 

*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 고령 지산동,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성 송학동, 합천 옥전, 남원 유락리와 두락리

** ‘○○가야’라는 국명이 전해지는 경우는 그대로 사용, 국명이 전해지지 않은 합천 옥전고분군과 남원 유락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일부 문헌기록과 연구성과를 근거로 ‘다라국’, ‘기문국’으로 등재 신청함

김영진 의원(창원3·더불어민주당)은 17일 열린 제392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경남도와 도교육청을 상대로 세계유산 등재 시 고분군의 정치체 이름(국명)을 ‘임나일본부’*의 근거가 된 <일본서기>상의 국명으로 사용한 점에 대해 따져 물었다.

* 日 ‘야마토 왜’가 4∼6세기까지 200년 동안 가야를 비롯한 백제와 신라를 지배했고, 가야(일본은 ‘임나’라고 함)에 조선총독부와 같은 통치기관, 즉 ‘임나일본부’를 설치했다는 주장.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배 당위론으로 활용

 

 

 

김 의원은, 다라국과 기문국이라는 명칭은 <일본서기> 속 ‘임나’의 속국으로 비정된 국명으로, 이 명칭을 쓴다는 것은 ‘가야=임나’이며 가야가 일본의 식민지였다는 일본 극우세력의 주장을 확인해주는 것이고, 이 이름으로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것은 일본의 한반도 남부지배설을 우리 스스로 세계에 알리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런 일본의 주장은 광복 이후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으로 이어져 일본의 식민사학을 대신 강변해주고 있으며, 이제 제대로 복원되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를 맞은 가야사에까지 온통 일제 잔재에 오염되어 있다”며 “일본은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광산까지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는데, 우리는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을 한방에 깨트릴 수 있는 가야사를 등재하면서 오히려 일본 극우세력 주장을 도와주는 일을 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그는 “가야사의 올바른 정립은 ‘임나는 한반도에 없었다’가 되어야 한다”며 “<일본서기>에 기록된 ‘임나’는 가야가 아닌 고구려·백제·신라·가야왕국이 대마도와 규수지역에 세운 소국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하병필 도지사 권한대행은 답변에서 “식민사관에 입각하여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작업을 하고 있지는 않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사안은 연구자의 몫이지 행정의 몫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와 한국의 초등 고학년 교과서에서 가야에 대한 내용을 비교하면서, 일본은 한·일 사학자 모두 공식 폐기했다고 주장하는 ‘임나일본부설’을 아직까지 역사교과서로 배우는 반면, 우리의 초·중·고 교과서에서 가야는 삼국을 소개하면서 잠시 곁들여 한 두 페이지를 할애할 뿐이라고 대책을 요구했다.

 

이에 박종훈 교육감은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나 공감이 불충분한 상태에서 일부 역사학계의 연구 성과만을 근거로 ‘기문국’, ‘다라국’이라는 국명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은 유감”이라며 “이번 세계유산등재 추진과 관련해 민족사관에 입각한 학교 교육도 필요하다는 고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지역사로서 가야사 관련 책자나 부교재를 개발·보급을 고려하겠다”며 “이 때‘다라국’, ‘기문국’이라는 국명이 충분한 국민적 합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상태라면 이 국명은 제외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진영원 주무관(211-7289)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원문)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42개(1/18페이지) rss
환단고기-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42 진귀한 고려왕 초상화 발견했는데 "땅에 묻어버려라"…세종대왕의 황당 지시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8 2024.06.19
341 일제,서울로 수도이전 계획/일지,극비문서 폭로 환단스토리 407 2024.01.15
340 `일제, 용인으로 수도 옮기고 조선인은 만주로 보내려 했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29 2024.01.15
339 장운식 서예가 “고구려 시조 모독했던 임나일본부 오판독 글자 5개 발견.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64 2023.11.14
338 ‘치우천황’ 한민족 둑기 둑신사 복원추진 학술대회 열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60 2023.11.14
337 부산시 “고조선은 부산역사와 직접적인 관련없다”…‘역사 쿠데타’적 발상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19 2023.10.20
336 2023 대한국제학술문화제, 19일부터 5일간 서울서 열린다 환단스토리 730 2023.06.15
335 대학원생까지 나서… “전라도 천년사 선동과 왜곡 멈추길” 환단스토리 636 2023.06.15
334 전남 시장·군수, '전라도 천년사' 폐기 촉구 환단스토리 626 2023.05.10
333 中연구진 “고대 중국인, 아메리카 원주민의 선조” [핵잼 사이언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633 2023.05.10
332 [사이언스프리즘] ‘이순신의 거북선' 진짜 모습은? 환단스토리 354 2023.04.07
331 욱일기에 경례하는 윤석열 정부 규탄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58 2022.11.07
330 '풍류신학' 원로신학자 유동식 전 교수 별세..향년 100세(종합)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25 2022.10.24
329 중국 역사교과서는 고구려사를 '딱 한줄' 썼다…"수가 고구려를 정벌했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37 2022.10.02
328 과학으로 본 `허황옥 신행길 3일`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527 2022.09.23
327 '고구려 뺀 中 전시'에…국립중앙박물관 "시정 없으면 전시품 철수"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82 2022.09.15
326 ‘수금월천화목토’ 한줄로…2040년까지 못 볼 6월의 ‘새벽 우주쇼’ 사진 환단스토리 622 2022.06.17
325 '일렬로 늘어선 5개 행성' 함께 봐요 사진 환단스토리 592 2022.06.17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다라국’ ‘기문국’ 안된다 사진 환단스토리 537 2022.06.14
323 아마존 피라미드 미스터리 풀렸다.."고대 문명 존재 증거"[과학을읽다] 사진 환단스토리 668 2022.06.01
 
모바일 사이트로 가기